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나경원 "좌익 활동 독립유공자 포함 우려 ”…여야 “역사왜곡” 일제히 비판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3월 15일 11시 14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수 늘리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저지해야 한다"고 의원들에게 호소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해방 후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로 인해서 국민이 무척 분열했다”고 주장했다. 친일청산 활동을 했던 반미특위를 분열의 원인으로 묘사한 발언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나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보훈처가 과거와 전쟁을 확대하며 기존 독립유공 서훈자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하고 사회주의 활동 경력자 298명에 대해서는 재심사를 통해 서훈 대상자를 가려내겠다고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반민특위로 분열됐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반민특위 활동 자체가 국론분열을 일으켰다고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가짜 유공자가 있으면 들어내는 게 것은 맞지만, 좌익 사회주의 활동을 한 독립유공자를 대거 포함시키겠다고 한다. 국론분열이 우려된다"며 "해방 이후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한 세력에까지 독립유공자 서훈을 주려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손혜원 의원의 부친이 여섯 번인가 독립유공자 신청을 했다가 떨어졌는데 이번에 손 의원이 전화로 접수했더니 (독립유공자가) 됐다는 것 아닌가"라며 "이 부분을 살펴보고자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민특위는 1948년 8월 헌법에 따라 일제 강점기 친일파의 반민족 행위를 조사하고 처벌하기 위해 만들어진 특별위원회다. 하지만 친일 청산에 미온적인 이승만 정부와 친일파들의 조직적 방해로 1년 만에 와해됐다. 특히 경찰의 특위 습격사건은 친일청산을 방해한 대표적인 흑역사로 기록됐다. 

여당과 다른 야당은 즉각 강력 비판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같은날 논평을 통해 “친일 잔재를 청산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라는 국민의 염원마저 ‘국론 분열’ 운운하며 이념적 잣대로 편가르기에 나선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고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5ㆍ18 망언’으로 국민들을 분노하게 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는 눈가리고 아웅하더니 반민특위 친일청산 활동에 대해서 국민들을 분열시켰다고 평가하는 한국당의 정체성은 도대체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