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창원시, 마산원도심 도시재생선도지역 ‘공가활용 프로젝트 사업’ 완료

(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4월 09일 14시 13분

창원시가 ‘공가활용 프로젝트 사업’으로 추진 중인 마산합포구 성호동 도시재생선도지역 위치도.(사진제공=창원시청)

경남 창원시는 옛 마산 원도심인 마산합포구 성호동에 도시재생선도지역 ‘공가활용 프로젝트 사업’을 오는 4월말까지 사업을 완료하고 상반기 중 개관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공가활용 프로젝트 사업은 2014년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마산합포구 오동동 일원에서 추진 중인 ‘도시재생선도지역 사업’ 중 하나의 핵심 사업이다.

이 사업은 총사업비 10억원이 투입됐으며, 장기간 방치된 창원시 소유의 공유재산인 신추산아파트 상가(지상4층, 연면적 698.08㎡)를 리모델링 해, ‘지역의 문화예술 거점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

창원시는 사업 준공을 앞두고 현재 시설 개관 준비에 한창이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유도와 문화예술 거점공간으로서의 성공적인 자리매김을 위해 도시재생 코디네이터, 문화기획자, 지역주민, 지역청년예술과 등과 사전설명회를 열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 운영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허선도 창원시 문화관광국장은 “‘공가활용 프로젝트 사업’이 지역의 문화예술 거점공간으로 자리 잡아 문신미술관, 창동예술촌, 창작공예촌과 연계되어 마산원도심을 방문하는 탐방객에게 다양한 체험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람중심 새로운 창원’ 건설에 도시재생사업이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