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부산시, 교통정책 시민참여단 토론회 열어

- 안전속도 5030으로 안전도시 부산 만든다
- 교통정책 시민참여단 2차례(3월 21일과 29일 두 차례) 열어, 사업 추진 시 다양한 시민의견 적극 반영
- 시민공감대 형성 및 예상문제점 충실한 검토 거쳐 올해 하반기 안전속도 5030 시행 예정
- 자동차 전용도로 제외, 하반기 중 부산시 주요도로(50km/h) 이면도로(30km/h) 속도제한 예정

(아시아뉴스통신= 하영국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4월 15일 16시 56분

시민참여단 발대식./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와 부산경찰청은 안전속도 5030 사업 시행에 대한 시민의견 수렴을 위해 교통정책 시민참여단 토론회을 2차례 열었으며, 제시된 의견은 사업 추진 시 적극 반영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3월 온라인 공개모집을 통해 100명의 시민으로 구성된교통정책 시민참여단은 주요 교통정책을 시민의 입장에서 진단하고 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하며 지난 3월 21일, 29일 두 차례 안전속도 5030 시행 관련 시민의견 수렴을 위해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는 안전속도 5030사업 시행의 필요성, 효과 등에 대한 설명과 함께 예상 문제점, 시민 공감대 형성방안에 대한 다양한 시민의견이 있었으며 주요 의견으로는 운전자, 운송업계 종사자의 막연한 거부감 해소 필요, 구간대별 탄력적 시행 등이 있었다. 또한 사업 시행 전 적극적 홍보 및 교통안전교육과의 연계 필요성도 논의됐다.
 
참여단을 대상으로 안전속도 5030사업의 공감 여부에 관해 개별 설문조사도 진행됐는데 총 82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결과, 공감한다는 59명(72%), 보통이다는 9명(11%), 공감하지 않는다는 14명(17%)으로 공감하지 않는 이유로는 출퇴근 시간 소통영향, 차량정체 예상 등이 있었다.
 
시는 택시, 버스 등 운송업계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업계 건의사항을 충실히 검토할 예정이며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다양한 매체를 활용, 사업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며 도로교통공단과 교통문화연수원 운전자 교육 과정에도 안전속도 5030 시행 내용을 포함한다.
 
시 관계자는 안전속도 5030 사업은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가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라면서 교통정책은 시민의 생활과 직결되는 사항으로 시민 공감대 형성 및 사전 분석이 필수인 만큼 향후 지속적으로 시민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oxsan7247@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