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허성무 시장, 정의당 이정미 대표에 현안사업 지원 건의

이정미 대표, 고용∙산업위기지역 성산구 확대 지정 등 현안사업 협조 약속

(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4월 16일 10시 26분

15일 허성무 창원시장이 시청 접견실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과 면담한 후 사진촬영 모습.(사진제공=창원시청)

허성무 창원시장은 15일 오후 3시 시청 접견실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면담하고 창원경제 부흥을 위한 현안사업 지원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면담에는 정의당 여영국 국회의원(창원 성산)과 노창섭 시의원(상남, 사파동)도 자리를 같이했다.

허성무 시장이 이날 지원을 요청한 현안사업은 ▶고용∙산업위기지역 성산구 확대 지정 ▶창원 강소연구 개발특구 지정 ▶중년 리스타트 취업지원 사업 등 세 가지다.

이 가운데 고용∙산업위기지역 성산구 확대 지정과 관련해 창원시는 지난달 8일 고용노동부에 성산구 고용위기지역 추가 지정 신청서를 제출한 데 이어, 오는 18일 현장실사를 앞두고 있다.

또 오는 5월28일자로 지정 만료되는 성산구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위한 보고서도 곧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허성무 시장은 창원국가산업단지 배후공간을 활용해 지능 전기기반 기계융합산업을 육성하는 ‘창원 강소연구 개발특구’ 지정과 고용위기지역 중∙장년층 실직자를 대상으로 한 재취업 프로그램인 ‘중년 리스타트 취업지원 사업’의 개요와 필요성을 설명하고 정부지원 유치를 위한 당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이정미 대표와 여영국 의원은 창원시의 현안사업 유치 요청에 공감하면서 지역경제 부흥을 위한 당 차원의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을 약속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