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4월 20일 토요일

세월호 참사 5주기 4. 16. 아이들의 신발 추모전

영암교육청, 15일 설치미술 국민 릴레이 추모전 첫걸음

(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4월 16일 12시 58분

15일 진도 팽목항에서 영암교육청 내 중학생들과 지역민, 곡성 한울고 학생 100여명이 연합해 ‘4.16 아이들의 신발-설치미술 국민 릴레이 추모전’ 첫걸음 행사를 가졌다.(사진제공=전남도교육청)

전남 영암교육지원청(교육장 나임)이 4.16 참사 5주기를 맞아 15일 진도 팽목항에서 지역내 중학생들과 지역민, 곡성 한울고 학생 100여명이 연합해 ‘4.16 아이들의 신발-설치미술 국민 릴레이 추모전’ 첫걸음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학생들의 손에는 노란 유채꽃이 한 송이 씩 들려 있었다.

추모식은 한울고 1학년 박서연 학생과 영암 삼호서중 3학년 이채원 학생의 사회로 시작됐다.

학생들은 미술 수업시간 등을 이용해 제작한 세월호 희생자 상징 신발 테라코타 작품을 진도 팽목항 바다의 붉은 등대 앞에 설치해 희생자를 추모했다.
 
학생들은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긴 묵념에 이어 학생 작가와 교사, 지역민이 함께 제작한 신발 작품을 유채꽃과 함께 놓으며 애도했다.

이어 영암의 학생대표 삼호서중 3학년 이시연 학생이 헌정시를 낭독했고, 모든 참가자들이 학생들과 함께 세월호의 신발에 함께 놓인 노란 유채꽃잎을 바다에 뿌려 주는 의식을 진행했다.
 
‘4.16 아이들의 신발-설치미술 국민릴레이 프로젝트’는 올해 영암과 곡성의 아이들이 첫 출발을 했으며 이날을 시작으로 해마다 전국적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한 영암의 도예작가 최훈아 씨는 “이 세월호 신발의 설치미술이 나타내는 상징성은 5년 전 제주도 수학여행에 들뜬 마음으로 유채꽃밭으로 달려가고 싶었을 세월호 아이들의 신발을 제주도를 향해 놓음으로써 그 애틋한 추모의 마음을 표현한 데 있다”고 말했다.
 
삼호서중 오정선 미술교사는 “작품을 제작하는 동안 아이들은 한없이 슬퍼했다. 제주도 유채꽃밭까지 5년 전 그 날의 아이들의 바람이 흘러가 닿게 하는 소망을 담아 제작했다. 오늘 바다에 뿌려지는 유채꽃잎은 꽃잎 지듯 우리 곁을 떠난 아이들에 대한 모든 이들의 추모의 마음이다”고 말했다.
 
전남의 미술교사들과 함께 이 행사를 기획한 영암교육청 장경미 교육지원과장은 “오늘의 행사는 국민의 마음이 이어지는 마음 잇기 연대 행사이다”며 “프로젝트에 함께하기를 희망한다면 국민 누구라도 팽목항의 설치미술에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