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전남도, 지역사회서비스 제공기관 투명성 제고

5월 24일까지 현장점검…적발보단 예방 중심 지도 나서

(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4월 16일 14시 50분

전라남도는 다음달 24일까지 사회서비스 제공기관 160여개소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현장점검은 사회서비스 제공 현장의 투명성 제고(부정사용 예방) 및 내실 있는 사업 추진으로 이용자가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 품질 유지·향상을 위해 적발보다는 예방 중심의 지도․점검으로 진행된다.
 
중점 점검사항은 제공기관의 회계관리 등 운영 실태, 제공 인력 자격 및 이용자 관리 현황, 서비스 제공 기준 준수 여부, 서비스 미제공 결제 등의 서비스비용 부적정 결제 여부 등이다.
 
점검 결과 가벼운 지적사항은 즉시 현장에서 시정 조치한다.

위법·부당행위 및 부정 결제가 적발되면 관련법에 따라 행정처분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점검 후 제공기관(인력)을 대상으로 결과 피드백 및 청렴마인드 제고를 위한 교육과 맞춤형 컨설팅을 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올해 전남지역자율형사회서비스 투자사업에 204억원을 들여 노인, 장애인, 아동, 산모 등 2만 3천여 명의 이용자를 대상으로 건강증진, 심리치료, 가사간병 지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20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지역자율형사회서비스 투자사업은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욕구 충족을 위해 시군에서 지역별 특성에 맞게 아동, 청소년, 노인 대상의 사회서비스를 발굴해 제공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매월 서비스 이용금액의 70~90%는 바우처로 지원하고, 이용자는 10~30%를 부담하면 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