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전주시 첫 마중권역, 관광·교통 중심지로 변모

-10일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 현장지원센터 현판식 개최
-전주역세권 구도심 기능 상권 회복 지속가능한 지역공동체 정착 유도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10일 12시 03분

 10일 전북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 현장지원센터 현판식 개최.(사진제공=전주시청)

전북 전주의 관문인 전주역 앞 첫마중권역이 대규모 도시재생사업과 전주역사 전면개선사업을 토대로 전주관광·교통의 중심지로 거듭나게 됐다. 이는 전주역세권에서 펼쳐질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주민과 함께 꽃피울 전담기구인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가 설치되고 전주역사 전면개선사업도 주민설명회와 공청회를 시작으로 본격화되기 때문이다.

전북 전주시는 10일 첫마중길과 전주시청 강당에서 각각 ‘전주시 역세권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 개소식’과 ‘전주역 시설개량사업 설명회 및 공청회’를 개최했다.

먼저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추진되는 대규모 도시재생사업으로 이날 현장지원센터가 문을 열면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첫마중권역(백제대로 805 태평양빌딩 4층)에 마련된 현장지원센터는 총 260㎡ 규모로 업무공간, 회의실, 주민 학습·소통 공간 등을 갖추고 있으며 주민이면 누구나 방문하여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장지원센터는 향후 △도시재생대학 등 교육 프로그램의 기획 및 운영 △지역주민 리더 양성 △기타 도시재생 관련 사업에 대한 행정지원을 전담하는 등 주민 공동체와 함께 원활한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을 위한 힘을 모으고 행정과 주민의 가교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시는 이날 김승수 전주시장과 정동영 국회의원, 국토교통부와 철도공단, 철도공사 주요인사, 시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역 시설개량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한 주민설명회 및 공청회를 열고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설명회는 전주역 시설개량사업 추진경과에 대한 철도공단의 설명, 국제설계 공모 등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 아주대 이황 교수의 주제발표, 일반시민들의 의견청취 및 질의답변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전주역 시설개량사업은 국비 300억원과 철도공사 100억원 등 총 450억원을 투입해 선상역사를 증축하고 주차시설 조성과 교통체계 개선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시는 이날 설명회에 이어 오는 2021년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이달 말 국제설계공모도 진행할 방침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역은 오랜 세월동안 전주의 관문으로서 전주시민들의 추억과 스토리가 쌓인 역사의 장소다”라며 “과거와 현재, 미래는 하나의 선상에서 서로 연결돼 있는 만큼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현 역사와도 잘 어울리면서 전주만의 정체성과 도시의 미래비전도 표현할 수 있는 역사를 만들고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도 끌어올려 전주 첫마중권역에 활기를 불어넣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