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전력거래소, 전력계통·시장운영 서아프리카 10개 국가 ‘노하우’전수

(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14일 08시 27분

서아프리카 10개국 전력산업 전문가들이 2019 녹색성장 지식교류사업 참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전력거래소)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는 지난 13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서아프리카 국가 10개국의 전력산업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세계은행(World Bank)의“녹색성장 지식교류사업(SUCCESS-KE)”을 나주 본사 KPX 교육원에서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세계은행 산하 녹색성장신탁기금(KGGTF, Korea Green Growth Trust Fund)이 주관하는 저개발국가 지원 국제협력사업으로, 각 국가의 전력산업 주요 인사들에게 한국의 선진 전력산업 및 기술 노하우를 전수하여 자국의 전력산업을 발전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세계은행 측에서는 우리나라 전력산업을 주도하는 전력거래소의 역할에 주목하여 금년 초부터 본 교육사업 참여를 요청했다.

이에 전력거래소는 해외 개발도상국가 초청교육으로는 이번이 다섯 번째 진행중이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속적으로 외국 전력산업 관계자 대상 교육이 이어지는 점은 세계은행 및 이전 교육 참여 국가들로부터 전력거래소의 우수한 전력시장 및 전력계통 운영경험을 인정받은 결과로 볼 수 있다.

교육에 참가한 전력관계자는 총 34명으로, 나이지리아, 코트디부아르, 가나, 기니, 니제르, 감비아, 브루키나파소, 세네갈, 배냉, 카메룬등 서아프리카 10개국의 전력산업 관계자가 참여한다.

주요 교육과정은 우리나라 전력산업 현황 소개, 전력시장 및 계통 운영분야, 중앙전력관제센터 견학, 장기전력수급기본계획, 신재생에너지정책 등으로 이루어졌다. 교육강사는 전력거래소 실무부서 업무담당 직원을 활용함으로서 실무와 이론을 풍부하게 전수할 계획이다.

교육 참여자들은 전력거래소의 고도화된 전력계통 운영 및 급전자동화 기술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였다.

또한, 한국의 전력시장 운영 과정과 자국의 주요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저장장치(ESS) 등의 분산형 전원구성 및 운영의 구체적인 방향에 대해서도 많은 질문을 하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전력거래소는 이번 사업을 발판으로 삼아 아프리카 지역 국가에 대한 해외진출기반 지원사업의 지속적인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하여 우리나라의 전력시장 및 전력계통, 나아가 전력산업 전반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우리나라 전력산업 인지도 상승 및 전력거래소 위상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