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진해 연도 해양문화공간조성 사업을 원안대로 추진하라”

(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16일 13시 09분

16일 진해 연도 해양문화공간조성 사업을 결정한 원안대로 추진할 것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는 연도 해양문화공간조성 사업을 2015년 결정한 원안대로 추진하라”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회장 정판용)는 창원시의원, 진해구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진해수협, 의창수협 등과 함께 16일 오전 10시30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를 강하게 비판하며 이 같이 촉구했다.

(전문)기자회견문

연도해양문화공간사업은 2012년 부산항건설사무소가 설계하고 항만공사가 보상하는 것으로 2015년 용역을 완료해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BPA)가 창원시 진해구 연도동 일원에 사업비 1013억원(국비 384억, BPA 629억)으로 항만연수원, 전망타워(VTS, 홍보전시관), 야외공원 등 2016년 착공, 2020년 준공 목표로 당초계획은 신항의 랜드마크로 건설하고자 했다.

부산항만공사는 당초 가덕도의 LNG벙크링 입지문제로 본질을 흐려놓고 연도 랜드마크사업을 축소해 창원시민을 우롱하고 있다.

항만공사는 2017년 11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연도 해양문화공간조성사업 기본구상 용역을 또다시 실시해 항만공사가 발표한 연도사업은 사업비가 토지보상금 320억원을 포함한 720억원으로 기존의 항만통제소를 확장하고 전시관과 공원위주의 사업이다.

우리는 이와 같이 눈 가리고 아웅하는식의 알맹이 없는 사업을 인정할 수 없다. 항만공사는 2015년 결정한 원안대로 추진하라.

제2신항 건설을 추가로 발표해 창원시를 패싱하는 경남도와 해수부, 항만공사는 100만 도시 창원시를 부정하는 것인가.

중앙항만정책 심의위원회와 부산항만공사위원회에 창원시를 포함하라.

제2신항 건설에 따른 어업인 생계대책을 즉각 수립하고, 배후단지 조성에 따른 도시재생사업을 접목하고 신도시조성계획을 즉각 수립하라.

창원지역 내, 도 관리항을 국가항으로 전환해, 친수공간으로 전환하는 계획을 우선 수립하고 창원시민에게 보고하라.

창원시민은 해수부와 경상남도, 부산항만공사를 신뢰할 수 없으며, 창원시를 부정하고 오락가락한 사업을 추진한다면 제2신항 건설을 포함한 모든 사업에 땅과 바다를 내어주는 일은 없을 것이다.

진해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선 조치 후 사업계획을 수립하라.

해수부는 창원시민을 우롱하는 오락가락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 항만공사는 105만 창원시민의 목소리를 들어라.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