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산청 ‘오곡현미빵’ 경남 입맛 사로잡는다

(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17일 13시 55분

산청 오곡현미빵 공장 전경.(사진제공=산청군청)

경남 산청 대표 식품기업 중 하나인 ‘오곡현미빵(효성식품영농조합법인, 대표 강기홍)’이 경남도민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

17일 산청군에 따르면 오곡현미빵은 진주시 소재 경남도 인재개발원 구내식당에 주 1회 후식을 납품하고 있다.

이번 후식납품은 오곡현미빵과 산청군이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자원복합산업화 지원사업’에 선정에 따른 것으로, 오곡현미빵은 8가지 종류의 최첨단 자동화설비와 특수원료 제분자동화설비, 제품 컨설팅∙프로그램개발 등을 지원받고 있다.

이를 토대로 HACCP과 QC인증을 획득, 경남지역 관공서를 비롯해 학교 등의 단체급식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오는 6월부터는 오곡현미빵을 널리 알리기 위해 새로운 디자인 개발과 대대적인 홍보활동, 체인점 모집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방침이다.

한편 오곡현미빵은 밀가루를 전혀 쓰지 않고 국산 쌀과 잡곡류를 사용해 만드는 건강간식으로, 성장기 어린이들을 위한 간식 뿐 아니라 밀가루 음식을 소화에 어려움을 겪는 노인들에게도 좋다.

최근에는 1인가구와 소규모 가족을 위한 개별 낱개포장에도 신경을 쓰고 있으며, 위생적인 것은 물론 선물용, 야외활동용으로도 반응이 좋다.

쌀소비량 증대 뿐 아니라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는 오곡현미빵은 현재 17명의 종사자가 근무하고 있으며, 지원사업이 마무리 되고 사업규모가 확장되면 30여명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강기홍 대표는 “오곡현미빵의 대량생산 자동화라인 구축이 완료되면 판매가격을 보다 더 저렴하게 책정할 수 있고 현재 보다 최소 20배 이상 쌀 빵 생산량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지리산 약초의 고장’ 산청의 새로운 명물이 될 수 있도록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