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기고] 전주종합경기장개발, “중소상인 대책부터 세워라”

(아시아뉴스통신= 유병철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20일 16시 56분

 전북 중소상인 연합회 홍보국장 박기수.(사진제공=전북중소상인연합회)

전북 전주시가 지난 4월 결정 발표한 전주종합경기장 이전. 개발 계획에 대한 찬반논란이 뜨겁다. 논란이 뜨겁다는건 그만큼 시민들의 관심이 높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 사업이 가진 복잡한 문제가 깔려 있다고 볼 수 있다.

김승수 시장은 6년 전 당시 송하진 시장(전북도지사)이 롯데쇼핑과 협약한 종합경기장 개발 방식을 뒤집었다. 이유는 도민의 성금으로 마련한 경기장(공설운동장)을 뉴욕의 센튜럴 파크 같은 시민공원을 만들어 시민들의 품으로 온전히 돌려주기 위해서고 지역 중소상인들을 보호하겠다는 의지였다.
 
시민들은 뒤집은 이유를 이해했다. 김시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도 당선 후에도 전주시 정책에 법원 검찰청 팔복동 예술 공장과 연계해 ‘뮤지엄밸리’를 조성하겠다는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제시해 시민들의 공감을 얻었다.

그런 김승수 시장이 이번에 또 말을 뒤집었다. 시민들에게 사과 한마디 없다. 더구나 그토록 강조했던 지역 중소상인들에 대한 언급마저 없다. 결국 말을 두 번이나 바꾼 것이다.
 
전주시가 개발계획을 발표한지 한 달이 넘었다. 가뜩이나 어려운 가운데 지역 상인들의 고충과 불안이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실정이다.

행정이 무엇인가? 시민들에게 예측 가능한 미래를 제시할 수 있어야 되지 않는가.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시민들의 삶은 불안할 것이다.
 
필자는 다음과 같은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해 본다.

1. 전주시는 롯데와 과연 계약해지할 의사가 있었는지 어떠한 노력을 했는지 의심스럽다. 법률적으로 롯데와의 계약 해지가 불가능했다고 하나 롯데는 그동안 계약해지의 명분을 위해 몇 가지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송하진 시장 당시 롯데와의 협약 건에 대해서 전주시의 명확한 태도가 불분명하다.

2. 이번 변경 협약한 롯데와의 재 협약이 지난 협약의 연장선상에서 법률적으로 승계가 가능한지 의문이다. 새로운 조건과 새로운 내용이 담기면 다시 투명하게 공개입찰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
 
3. 이번 발표는 이해 당사자들에게 충분한 설명과 의견수렴 없이 밀실에서 이뤄졌다. 공공의 땅 종합경기장의 개발계획은 관료들이 밀실에서 결정한 반면, 사적인 땅 대한방직 부지는 공론화를 통해서 결정하겠다는 이중적 태도는 행정의 불신을 사기 충분하다.
 
4. 그동안 지역 정치권과 많은 시민들은 컨벤션&호텔이 없어 지역발전의 걸림돌이라고 지적해왔다. 그런데 호텔 200실과 컨벤션 4500㎡의 규모가 과연 국제회의를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대한방직 부지 자광의 4만㎡의 컨벤션 기부채납은 안되고, 터무니없이 적은 규모의 롯데의 컨변션 기부채납은 된다는 논리를 납득할 수 없다. 종합경기장과 대한방직 부지 개발 계획은 종합적으로 검토가 돼야 마땅하다.
 
5. 시의회는 전주시의 개발 계획에 대해 충분한 검토를 바란다. 먼저 결정과정이 투명하고 법률적 문제는 없는가. 이번 개발계획에 따라 피해보는 시민들은 없는지. 전주시가 이들의 대책은 무엇인지를 집중 조사해야 한다.
 
전북은 약 25%이상이 자영업을 하거나 자영업의 가족이기도 하다. 3명중 2명이 찬성한다고 1명을 고립시키거나 존중하지 않으면 진정한 공동체를 만들 수 없다.
 
김승수 시장의 초심이 지켜지길 바란다. 지역 상인들의 대책없이 도민들 정성으로 마련한 시민의 땅이 롯데의 먹이사슬이 돼서는 안된다.
도민들의 숨결이 어린 전주종합경기장(공설운동장)은 온전히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개발되기를 바란다.
 
필자: 전북 중소상인 연합회 홍보국장 박기수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