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5일 일요일

상주 상무, 24일 인천과 격돌..."박용지를 주목하라"

(아시아뉴스통신= 김철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22일 18시 57분

상주상무 경기 모습.(사진제공=상주상무)

상주 상무와 인천유나이티드가 오는 24일 오후 8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 하나원큐 K리그1 13라운드를 갖는다.

두 팀의 최근 다섯 경기 전적은 3승 1무 1패로 상주가 우위다.

서울전 패배로 7위로 내려온 상주에게 인천전은 분명한 기회다. 상위스플릿 진입과 분위기 반전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경기다.

상주는 박용지의 발끝에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 11라운드와 12라운드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물오른 득점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박용지가 밝힌 올 시즌 목표는 10골. 12라운드 만에 목표의 절반인 다섯 골을 넣으며 득점 순위 공동 2위에 올라섰다.

박용지와 함께 발을 맞추고 있는 송시우도 주목된다.

시즌 개막과 함께 물오른 경기력으로 자신의 입지를 톡톡히 보여준 송시우가 이번 경기에서 시우타임을 가동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상주에는 인천 출신 선수들이 포진돼 있다. 선수단 36명 중 6명이 인천 출신이다.

그중 경기에 나서고 있는 박용지, 송시우, 한석종이 친정팀을 상대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지켜보는 것은 이번 맞대결을 재밌게 관람할 수 있는 관전 포인트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