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기고)경찰, '시민의 인권'을 위하여~

대구수성경찰서 청문감사관실 경감 이동렬

(아시아뉴스통신= 박종률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26일 09시 48분

대구수성경찰서 청문감사관실 경감 이동렬./아시아뉴스통신 DB

경찰서에는 청문감사관실 내에 인권을 담당하고 있는 경찰관이 있다.

경찰관들의 인권의식 증진을 위한 인권교육과 인권침해 사례를 연구하고 인권위원회에 접수된 진정사건을 담당하고 있다.

인권은 학생, 딸.아들, 여자.남자, 노인, 장애인, 노동자, 전문직 등 편견 없이 '사람' 그 자체로 존중받을 권리이며, 일선 현장에서는 적법한 절차를 통해 시민의 인권을 보호해야 한다.

수사구조개혁, 자치경찰제 도입 등 요즘 경찰을 둘러싸고 있는 수식어들이다. 국민들은 경찰에 수사권을 줌으로써 인권침해를 가장 걱정하고 있다.

경찰은 국민 전체의 생명, 신체 및 재산 보호에 제일 큰 가치를 두고 있으며, 그 가치를 위해 교통단속, 음주단속 같은 각종 단속을 벌이고, 사람을 구속하고 검거하는 등 우리의 기본권을 제한하게 될 수밖에 없는 어려움이 있다.

또한 기본권 제한이 인권침해로 이어질 수 있어 더 엄격하고 섬세한 공무수행이 요구된다.

결국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경찰이 되기 위해서는 인권존중이 전제되어야 함을 누구보다 경찰 스스로가 잘 알고 있다.

이에 경찰청은 어두운 과거였던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을 '인권센터'로 탈바꿈하면서 과거에 대한 반성과 미래에 대한 경찰의 진정성을 보여주고 있다.(현재 경찰청 인권센터는 한남동으로 이전했다)

경찰관은 반드시 인권교육을 이수해야 하며 수사 뿐 아니라 정책의 수립, 공무수행 등 어느 하나 인권을 벗어나 생각할 수 없게 됐다.

최근에는 대구성서경찰서를 비롯해 전국 10개 경찰서에서 경찰의 인권침해나 차별행위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와 협력, 인권전문 상담위원이 경찰서 민원실에서 상담하는 '현장인권상담센터'를 운영하는 등 경찰 스스로 경찰권 비대화를 견제하고 경찰행정의 투명성,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또한 성범죄 가.피해자 분리, 학대전담 경찰관, 학교폭력 예방전담 경찰관, 수사관 기피제도, 수사이의제도 뿐 아니라 경찰서 내에 수사민원 상담을 위한 변호사도 상주하고 있으며, 범죄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피해자 전담 경찰관도 있다.

경찰은 다양한 방법으로 시민의 인권을 보호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시민 여러분은 이러한 제도를 알고 활용해 주시기 바란다.

우리 경찰관의 인권보호 노력이 국민에게 지지를 받기 위해서는 일회성 행정으로 그쳐서는 안 될 것이며, 시민의 관심과 응원도 함께 있어야 할 것이다.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