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부산시, 포용적 복지 추진 위해 부산형 커뮤니티케어 조성

- 부산형 커뮤니티케어 조성 위한 업무협약 및 포럼 열어
- 11일 오후 2시 12층 국제회의장에서 부산시·부산시의회·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부산복지개발원·부산진구·북구 6개 기관 부산형 커뮤니티케어 조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 민영배 청와대비서실 사회정책수석 강연 및 부산진구·북구청장 사례발표, 특강 이어져

(아시아뉴스통신= 하영국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09일 10시 35분

민선 7기 부산형 시민복지를 지향하는 부산시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부산시는 11일 오후 2시 12층 국제회의장에서 포용적 복지추진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과 포럼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1·2부로 구성돼 1부에서는 관계기관 간 협약 체결과 기금전달식이 2부에서는 기조강연과 사례발표, 특강 순으로 이루어지며 커뮤니티케어에 관심 있는 현장전문가를 비롯한 학계, 관련 공무원 등 400여 명이 참석한다.
 
업무협약에는 부산시와 부산시의회,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부산복지개발원, 부산진구, 북구 6개 기관이 참여해 부산형 커뮤니티케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을 다짐한다.
 
이어서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커뮤니티케어 사업비로 쓰일 7억 원을 전달하는 전달식이 진행된다. 지원받은 사업비 7억 원은 지난 4월 보건복지부 선도사업 공모에서 선정된 부산진구와 북구의 인프라 구축과 주택사업을 위해 사용된다.
 
2부 포럼에는 민영배 청와대비서실 사회정책수석이 직접 강연에 나서 눈길을 끈다. 민 수석은 부산형 커뮤니티케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지방자치와 커뮤니티케어에 대해 기조 강연을 펼친다.
 
이후 공모사업에 선정된 부산진구와 북구의 사례 발표가 이어진다. 노인안심주택운영, 우리 동 효 살핌 종합서비스,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지원사업 등에 대해 서은숙 부산진구청장이, 한방주치의사업, 사회적 경제조직을 활용한 통합돌봄사업, 어르신 일시보호서비스 제공사업 등에 대해 정명희 북구청장이 직접 발표에 나선다. 유동철 부산복지개발원장의 부산형 커뮤니티케어 성공적 추진방안에 대한 특강도 이어진다.
 
시는 현재 전국 7대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빠르게 고령화가 진행(부산시 고령화율 16.5%(‘18년)으로 특·광역시 중 최고 수준, ‘22년 초고령사회 진입이 예상됨)되고 있다. 이에 시는 지역사회 중심의 선제적 대응을 준비해왔다. 특히 민선 7기 공약사업인 부산형 커뮤니티케어 조성사업을 통해 비효율적인 복지체계를 개선하고, 포용적 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해 힘쓴다는 방침이다.
 
시는 돌봄 문화의 보편화를 추구함과 동시에 개개인의 욕구와 상황에 맞는 맞춤형 케어시스템을 마련하고, 부산형 복지전달 체계 개편을 통해 중복 수혜를 방지해 복지재정 절감에도 나선다. 시는 이번 선도사업 시행이 부산지역 통합돌봄체계 완성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시 관계자는 부산형 커뮤니티케어 조성사업의 핵심은 돌봄정책을 기관중심에서 민간중심으로 전환해 돌봄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라며 일상생활에서 돌봄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살던 곳을 중심으로 욕구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도록 공공서비스 연계와 민관협력을 통해 앞으로 지역사회 통합 돌봄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oxsan7247@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