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4일 토요일

충주 ‘코아루 더테라스’ 사태 장기화 조짐

입주예정자들, 한토신 임시사용승인 신청 놓고 갈등 고조

(아시아뉴스통신= 홍주표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09일 10시 56분

지난 5일 충북 충주시청 앞 광장에서 서충주신도시 '코아루 더테라스' 연립주택 입주예정자들이 "테라스를 법적 조경면적에 포함시킨 건 사기분양"이라며 집회를 열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홍주표 기자

충북 충주 ‘코아루 더테라스’ 분양 사건을 둘러싼 사태가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장기화될 조짐이다.
 
특히 더테라스 입주예정자들이 사기분양을 당했다며 충주시에 준공승인 불허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행사인 한국토지신탁(이하 한토신)이 책임 회피에만 급급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9일 시에 따르면 한토신은 지난달 24일 더테라스에 대한 임시사용승인을 신청했다.
 
더테라스 준공 기한이 지난달 말로 연기되면서 법적 기한 3개월이 지났기 때문이다.
 
입주예정자들은 한토신의 임시사용승인 신청과 관련, 책임 회피용 꼼수라고 날을 세우고 있다.
 
보상에 대한 구체적 협의와 약속도 없이 입주 먼저 진행해 집단 계약해지만 막아보자는 의도라는 이유에서다.
 
실제 입주예정자들은 지난달 16일 준공 사전검사를 앞둔 대책회의 때 한토신 관계자로부터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들은 이후 전혀 접촉을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이유로 더테라스 입주예정자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2주 전부터 충주시청 앞 광장에서 사기분양을 주장하며 하루 두 차례씩 지속적으로 집회를 열어오고 있다.
 
지난달 30일에는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주택의 준공승인을 불허할 것을 시에 촉구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비대위는 “테라스를 전용면적처럼 속여 크기에 따라 분양가를 따로 책정해 판매한 것은 명백한 사기”라면서 “시행사인 한토신 측에 이를 항의하려고 해도 연락이 잘 안 된다”고 분개했다.
 
비대위는 이 같은 한토신의 행태를 기자회견,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통해 고발하며 준공 불승인을 시에 촉구함과 동시에 시공사인 부동산신탁에 대한 법적 대응까지 예고해 갈등의 골은 깊어지는 형국이다.
 
앞서 2017년 7월 분양대행사는 더테라스를 명품 아파트형으로 설명하고 소유자 의사에 따라 테라스를 텃밭이나 바비큐장으로 전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제 테라스는 공용면적으로 입주자들이 사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사실을 최근에야 알게 됐다.
 
비대위에 따르면 더테라스는 평형별로 테라스 공간을 명시해 분양했다.
 
테라스 면적은 같은 평형대에서도 적게는 2.05㎡에서 많게는 23.08㎡까지 차이가 났다.
 
이 때문에 전용면적 85㎡ 170세대의 분양가를 2억5300만원에서 3억2900만원으로 책정해 계약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저층 연립주택을 주변 시세보다 더 비싼 값을 주고 분양받은 것은 모두 테라스 면적을 개인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는 한토신 측의 말을 믿었기 때문”이라며 “테라스 면적이 개인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는 공용공간이라는 사실을 알았더라면 애초에 그 가격을 주고 분양받지 않았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더테라스의 분양 및 시공을 담당한 한토신의 각자대표 2인 중에 한 사람인 최윤성 사장이 근래 연임에 성공해 이사진의 재신임을 얻은 가운데 이번에 몰아닥친 위기를 최 사장의 리더십이 어떤 방식으로 해결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