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양수발전소 후보지 확정 발표 임박…“영동군 초긴장 속 기대감↑”

최적의 입지요건·가장 활발한 유치활동으로 ‘높은 평가’ 전망
영동군·유치위, 결과발표 시까지 홍보·유치활동 지속 펼치기로
 

(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1일 09시 58분

지난달 26일 충북 영동군 양수발전소유치추진위원회가 개최한 범군민결의대회에 5000여명의 군민이 참여해 대성황을 이룬 가운데 양수발전소 유치에 대한 간절한 염원을 발산하고 있다.(사진제공=영동군청)

충북 영동군이 지역 역량을 총결집해 사활을 걸고 추진하고 있는 양수발전소 유치 후보지 확정 발표가 임박하면서 지역 분위기가 달아오를 대로 달아오르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주) 부지선정위원회가 이달 중순 열릴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영동군민들의 염원은 그 어느 때보다도 커져 있는 상태인 가운데 영동이 입지 최적지로 주목받고 있어 선정 결과에 더욱 이목이 쏠리고 있다.
 
11일 영동군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이 8차 전력수급계획의 일환으로 전국의 7개 지역을 양수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예비후보지로 발표한 이후 이 발전소의 유치가 지역 최대 관심거리로 떠올랐다.

현재는 충북 영동군을 포함해 포천, 홍천, 봉화가 본격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영동군은 현재 치열하게 경쟁 중인 예비후보지 중에서도 최적의 입지요건과 최고의 주민 수용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전망이 밝은 편이다.

먼저 영동군은 양수발전소 유치에 최적의 입지요건을 갖추고 있다는 평이다.

사업 대상지인 ▶상촌면 고자리와 양강면 산막리를 모두 합쳐 수몰 이주예정가구수가 18가구 정도로 예비후보지 중 가장 적은 데다 ▶총낙차거리가 453m로 타 지역보다 월등히 높아 전력생산 효율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또 ▶저수용량 410만㎥, 상하부댐을 합친 유역면적 7.82㎢ 등 경쟁 후보지역보다 훨씬 적은 유역을 차지해 산림 환경 훼손을 최소화 할 수 있는 개발여건을 가지고 있으며 ▶수로터널 길이도 2274m로 비교적 짧아 건설비용이 적게 드는 등 경제성, 부지 적정성, 건설 적합성 등에서 많은 이점을 가지고 있다.

이로써 이달 중순 개최 예정인 한국수력원자력(주) 부지선정위원회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영동군은 ▶주민 수용성 부분에서도 유치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충북 영동군 양수발전소유치추진위원회가 벌이고 있는 유치 서명운동 장면.(사진제공=영동군청)

서명 운동에서는 3만2445명의 군민이 유치 염원을 이름으로 대신했다.

이는 5만 남짓한 군 인구를 감안할 때 전체 군민의 65%정도가 참여한 것으로 유아와 학생 등을 제외하면 거의 전체 성인이 참여한 셈이다.

여기에 ▶민의의 대변자 역할을 맡은 영동군의회(의장 윤석진)도 재적의원 8명 전원이 양수발전소 유치에 찬성했으며 ▶충북도지사를 비롯한 세종, 충남, 대전 등 충청권시도지사협의회도 공동건의문을 채택하면서 힘을 실었다.

▶주민 주도의 가장 적극적이면서 활발한 유치활동도 눈에 띈다.

지난 3월 예비후보지 7곳 중 처음으로 지역 45개 주요 민간·사회단체가 주축이 돼 ‘영동군 양수발전소유치추진위원회(위원장 양무웅)’가 발족하면서 유치활동을 본격화 했다.

군민 공감을 바탕으로 가두캠페인, 군민 설명회에 이어 유치 서명운동을 펼쳐  목표인원인 3만명을 훌쩍 넘은 3만2445명이 서명운동에 참여했다.

지난달 26일 열린 양수발전소 유치 범군민 결의대회에서는 5000명이 넘는 군민이 한자리에 모여 강력한 유치 염원을 천명했다.

이외에도 영동 후보지는 민주지산, 물한계곡, 도마령 등 천혜 관광지와 인접해 있고 영동읍내에서 10여분 거리로 접근성도 좋아 관광 자원화 할 수 있는 잠재력이 풍부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영동군은 군민들의 소통과 공감으로 만들어진 군민 염원을 담아 양수발전소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 만큼 알찬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결과 발표 시까지 지속적인 홍보와 유치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박세복 군수는 “100년에 한번 찾아올 만한 지역발전의 절호의 기회인 만큼 군민의 강력한 유치염원을 모아 반드시 유치될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하겠다”며 “양수발전 유치 시 환경피해는 최소화하고 자연은 최대한 보전하면서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발전소 건설로 지역의 새 성장 동력원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