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곽정은, 남친 다니엘튜더 만나기 전에 이혼했다? 전남편 누구? 이상형에 “몸이 두꺼운 남자” 나이차이는?

(아시아뉴스통신= 노아라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2일 11시 50분

▲곽정은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다니엘 튜더 전 기자(사진출처=ⓒJTBC 뉴스)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이 작가 다니엘 튜더와 열애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곽정은의 이상형이 주목된다. 곽정은은 한 잡지사에서 연애와 관련된 칼럼을 많이 작성했던 만큼 ‘마녀사냥’ 등의 프로그램에서나 여러 강연에서 연애 비법을 소개했다.

곽정은은 JTBC ‘마녀사냥’에서 “약간 까무잡잡하고 듬직하고 두꺼운 몸을 가진 건강해 보이는 남자가 좋다”며 “선이 곱고 다리가 얇은 스타일의 남자는 오히려 내가 남자처럼 보일 수 있어 피하게 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곽정은은 "연예인으로 따지면 젊은 시절의 나훈아 씨처럼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이 좋다”라고 밝혔다.

곽정은은 올해 나이 42세이며 이혼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정은은 지난 2008년 전남편과 결혼해 2009년 이혼했다. 곽정은은 과거 한 방송에서 “결혼하기 전에 혼자 살았고 이혼 후에 다시 혼자 살게 됐다. 그러면서 삶의 질이 향상됐다”고 고백했다. 곽정은과 전남편의 이혼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곽정은은 올해 나이 42세이며 이혼한 경험이 있다(사진출처=ⓒ곽정은 인스타그램)

곽정은은 방송에서 성형한 사실을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곽정은은 KBS ‘해피투게더’에서 수년 전 ‘1대 100’에 출연한 영상이 공개되자 “성형수술을 한 번 하고 난 뒤에 나간 것”이라며 성형 사실을 인정했다.

곽정은의 남자친구 다니엘 튜더는 올해 나이 38세로 곽정은과 4살 나이 차이가 난다. 다니엘 튜더의 국적은 영국이며 지금은 영국의 독립 언론 바이라인의 수석 큐레이터를 직업으로 삼고 있다. 다니엘 튜더는 이전에 미래에셋 연구원과 트레이더로 활동했으며 이코노미스트 한국 특파원 기자로서 활발히 활동한 바 있다.

다니엘 튜더는 청와대에서 해외 언론 비서관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청와대 시계를 얻기도 했다. 다니엘 튜더는 지난 2017년에 해외언론 비서관 자문위원으로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이에 다니엘 튜더는 청와대 시계를 가지고 있음을 방송에서 밝힌 바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