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곡성군, 예비 사회적 경제 기업 3곳 추가 지정

지역과 주민을 위한 일자리 및 소득 창출 기대

(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2일 17시 36분

전라남도 예비마을기업으로 선정된 삼기 흑찰옥수수 영농조합(사진=곡성군청)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에 소재한 3개 기업이 전라남도 예비사회적기업 및 마을기업에 선정됐다.

사회적 기업과 마을 기업은 지역 사회 공헌이라는 사회적 기능을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반면 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재화나 서비스를 생산 및 판매하는 것에 반해, 마을기업은 지역의 특화자원을 이용해 주민들의 소득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공동체의 문제를 해결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간단히 말해 생산하는 재화(또는 서비스)의 형태, 근무하는 종사자의 유형에서 구분이 된다. 또한 사회적기업은 「사회적기업육성법」에 따라 고용노동부에서 관장하고, 마을기업은 「마을기업 육성사업 지침」에 따라 행정안전부에서 관할한다는 차이도 있다.

이번에 전남 곡성군에서는 주식회사 생자연 농업회사(대표 최미옥)과 옥과 맛있는김치 영농조합(대표 김권태)이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선정됐다. 예비마을기업으로는 삼기 흑찰옥수수 영농조합(대표 공창수)이 선정됐다.

㈜생자연농업회사는 지역농산물을 활용한 제조업 기업으로 농촌고령화에 따른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지역문화 활동 지원이나 귀농귀촌 체험 프로그램 등 지역사회 공헌활동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옥과 맛있는김치 영농조합은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이용해 김치를 제조·가공·유통하는 기업이다.

지역 청년 채용으로 농촌 인구감소와 일자리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으며,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에게 김치를 전달하는 사회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예비마을기업인 삼기흑찰옥수수영농조합은 삼기면 특산품인 흑찰옥수수 등 지역의 농산물을 가공 및 판매를 하는 마을기업으로 지역주민의 수익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선정된 예비사회적기업에는 올 하반기부터 일자리 창출, 사업개발비 등 재정 지원 사업이 지원되고, 예비마을기업에는 사업운영에 필요한 사업비가 지원된다. 또한 사회적경제기업의 안정적인 판로확보와 인지도 제고 등을 위한 사업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지정을 통해 전남 곡성군 사회적기업은 총 5개 기업(인증 2, 예비 3)으로, 마을기업은 총 11개 기업(행안부형 6, 예비 5)으로 늘어났다.

군은 사회적 경제 기업 생산품에 대한 우선 구매 등을 추진해 ‘착한 소비’라는 새로운 소비문화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이 곡성 경제의 한 축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사회적 경제 기반을 더 강화하기 위해 분야별 사회적 경제 기업과 다각적으로 소통해 특색있는 사업모델을 계속해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