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자살? 살자!!

전북 진안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위 전근수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3일 11시 18분

전북 진안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위 전근수.(사진제공=진안서)

지난 12일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발간한 ‘2019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인구 10만명당 자살자 수를 의미하는 연령표준화 자살률은 23.7명으로 충남(26.2명)에 이어 전국17개 시·도 중 전북이 두 번째로 많았다.
 
진안지역은 심심치 않게 자살 신고가 접수되는 지역으로 현재도 자살추정 가출 실종자 수색으로 연일 많은 경찰력이 동원되어 가족의 심정으로 발견을 위한 수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리나라 자살률은 2003년이후 현재까지 OECD 회원국 중 1위이며, OECD 회원국 평균 자살률 12.1명의 2.4배의 불명예를 안고 있다.
 
그 동안 자살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수많은 노력의 성과로 최근 통계에서는 자살률이 부분적으로 감소하긴 하였으나 30대에서 50대에 이르는 한창 일을 해 나가야 할 연령대의 자살률은 아직까지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인구 10만 명당 자살률 20명이내, 연간 자살자 수 1만명 이하로 끌어내리기 위해 자살예방행동 계획을 추진 중이다.
 
우리나라의 직장인들은 세계수준의 노동시간과 높은 업무강도,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감정노동과 관련한 스트레스 등 여러 가지 어려움에 처해 있으며, 이러한 것들이 잠재적인 정신건강문제와 한걸음 더 나아가서는 자살의 위험요인이 되고 있다.

인생을 마감하려는 사람들의 자살기도 및 자살신고 접수로 인해 경찰은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협력 기관·단체와 합동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저마다의 가슴 아픈 사연을 가지고 생을 마감하려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지만 그럴 용기로 다시 한 번 죽었다 생각하고, 어차피 죽으려고 했던 거 용기 내어 살아보면, 삶에 도전해보면 어떨까?
 
자살.... 뒤에서부터 읽어보면 살자!!!
 
누구나 고귀한 생명이고, 누구의 아버지, 어머니이며, 누구의 아들, 딸로서 소중한 존재이다.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