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박병석 의원, 호남선(가수원~논산) 철도 고속화 사업 ‘첫 관문’뚫어

4년간 흘린 땀의 결실로 대전 10년 숙원사업’해결

(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3일 14시 05분

박병석 국회의원(대전 서갑, 민주당)은 13일, “대전 10년 숙원사업의 하나였던 호남선(가수원~논산) 고속화사업 (총사업비 4596억원)이 정부의 사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사업추진의 ‘첫 관문’을 뚫었다”고 밝혔다../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박병석 국회의원(대전 서갑, 민주당)은 13일, “대전 10년 숙원사업의 하나였던 호남선(가수원~논산) 고속화사업 (총사업비 4596억원)이 정부의 사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사업추진의 ‘첫 관문’을 뚫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호남선 고속화 사업(가수원~논산)은 16년 2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사업의 당위성을 강하게 제기해 정부가 당초 계획보다 8년을 앞당겨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16~‘25)반영 시키고 앞장섰던 사람으로서 사업진척에 의미가 남다르다”고 4년간의 땀의 결실이 맺어짐을 반가워했다.
 
이어 “국토부가 호남선 고속화 사업과 관련하여 작년 5월부터 시작된 사전타당성 용역이 최근까지 경제적 타당성 미확보(B/C<1.0 수준)로 인해 정부는 추가 대안까지(연무대 연장운행, 폐선부지 활용 등) 검토 했지만, 이마저도 경제성이 부족해 사업추진에 우여곡절이 많았다”며 “관계부처, 청와대 고위관계자, 국책연구기관 실무자까지 두루 접촉했고 충청~호남권 연결성 강화라는 사회적 측면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병석 의원은 “호남선 고속화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려면 예비타당성 조사(최종)절차가 남아있지만 대전시장‧충남도지사‧충청(김종민 의원)‧호남지역 국회의원들과 긴밀히 공조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 다 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호남선 고속화(가수원~논산)사업이 본격화 되면 서대전역 KTX증편 문제 등 지역 경제가 활성화 되고 충청과 호남이 상생하는 기반이 마련될 것” 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