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해비타트 충북청주지회, 옥천서 ‘사랑의 집 22호’ 준공식

한 달 반여 기간 동안 자원봉사자 600여명 다녀가

(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3일 14시 20분

13일 (사)한국해비타트 충북청주지회가 옥천군 옥천읍 삼청리에서 22번째 사랑의 집짓기 준공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옥천군청) 

(사)한국해비타트 충북청주지회가 옥천군 옥천읍 삼청리에서 22번째 사랑의 집짓기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은 김재종 옥천군수, 정삼수 해비타트 충북청주지회 이사장, 지역주민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그간 노모를 모시고 다섯 자녀와 비닐하우스 내 비좁은 컨테이너에서 지내오던 조모씨 가정은 해비타트 사랑의 집짓기를 통해 다섯 아이들이 꿈을 키울 수 있는 새 보금자리를 갖게 됐다.

준공식에 참석한 김재종 옥천군수는 “해비타트 사랑의 집짓기 사업은 한 가정을 회복시키는 거룩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해비타트의 노고가 아름다운 결실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군에서도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번 해비타트 사랑의 집짓기는 지난 4월 중순부터 한 달 반여의 기간 동안 약 8000만원의 사업비로 진행됐다.

전국 각지의 고등학생과 대학생, 가족과 단체 등 600여명의 자원봉사가 찾아와 구슬땀을 흘리며 집짓기에 힘을 보탰다.

사랑의 집짓기 소식을 들은 지역사회의 협찬도 이어졌다. 

옥천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김재종 옥천군수·강정옥), 옥천교육지원청(교육장 이혜진), 옥천군학교운영회협의회(회장 주대종)에서 아이들을 위한 책걸상과 책장, 늑대와 여우 컴퓨터에서 컴퓨터 1대를 기증했다.

수자원공사 옥천상수도 현대화사업소에서 밥솥을, 옥천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선풍기를, 그리고 해비타트 관계자들의 식사를 담당했던 고바우감자탕에서 전자레인지를 지원하며 조모씨 가정의 새 보금자리 입주를 축하했다.

22번째 사랑의 집짓기 홈파트너(수혜자)인 조모씨는 열쇠 전달식에서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사랑에 일어설 수 있는 용기를 얻게 됐다”며 “더욱 열심히 사는 모습으로 많은 분들께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