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한국행 대만 크루즈관광객 늘고 있다

3500명 태운 대만발 마제스틱 프린세스호 올해 세 번째로 한국 상륙

(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3일 17시 09분

마제스틱 프린세스 호.(사진제공=프린세스크루즈)

한국관광공사가 전남도, 부산광역시와 함께 유치한 대만 ‘마제스틱 프린세스호’가 지난 4월과 5월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한국을 찾는다. 14만톤 대형 럭셔리 크루즈선인 마제스틱 프린세스호는 대만관광객 3500명을 태우고 지난 8일 대만 지룽에서 출발, 11일 부산에 이어, 12일 여수에 입항했다.
 
한국관광공사에서는 대만발 방한크루즈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10월 프린세스 크루즈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답사를 시작으로, 11월부터 방한크루즈 기획을 위해 지자체 와 공동으로 준비를 해왔다. 
 
이번 크루즈를 위해 한국관광공사에서는 크루즈 예능프로그램인 ‘탐나는 크루즈’로 크루즈와 인연을 맺은 가수 박재정의 콘서트 및 토크쇼를 비롯, 한복 입어보기와 한지공예 체험 및 한국여행 강연회 등 다채로운 한류 프로그램들을 준비했다. 또한 기항지인 전남과 부산의 관광매력 홍보 효과를 더욱 높이고자 대만 연합보, 빈과일보 등 주요 일간지 언론인 및 여행작가, 파워블로거 등 10명을 함께 초청했다.

방한 대만 크루즈관광객 규모는 매년 7~8000명 수준이었으나, 올해엔 지난 4월까지 전년 동기대비 76.2%가 늘어난 7399명을 기록하고 있다. 한화준 한국관광공사 관광상품실장은 이와 관련, “지자체들과의 공동 마케팅을 통해 올해는 작년보다 4배 정도 늘어난 약 3만4천여 명이 방한할 것”이라 전망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