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치열한 접전 끝 양수발전 후보지 영동.홍천.포천 선정...경북 봉화 탈락

한수원 14일 선정된 3개 지자체와 '건설 및 지역발전 상생협력 협약'

(아시아뉴스통신= 남효선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4일 18시 27분

신규 양수발전소 후보지 위치도.(사진출처=한수원)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지로 충북 영동군, 강원 홍천군, 경기 포천시가 최종 선정됐다.

범군민적 유치 결의대회를 전개하며 유치를 희망해 온 경북 봉화군은 탈락했다.

선정지에서 탈락한 봉화군은 주민수용성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신규 양수발전소 후보 부지로 충북 영동군, 강원 홍천군, 경기 포천시를 최종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영동군에는 500MW, 홍천군에는 600MW, 포천시에는 750MW규모의 양수발전소 건설이 추진된다.

1기당 평균 건설 사업비는 1조원 가량이며 전액 한수원이 부담한다.

한수원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7개 지역(강원도 홍천, 경기도 가평, 양평, 포천, 경북 봉화, 전남 곡성, 충북 영동)을 대상으로 지난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자율유치 공모를 했다.

이 가운데 봉화, 영동, 포천, 홍천 등 4개 지자체가 지방의회 동의를 받아 지난달 30일 유치를 신청했다.

한수원은 공정하고 객관적인 부지선정을 위해 지난해 10월 인문사회, 환경, 기술 등 분야별 전문가를 중심으로 부지선정위원회(위원장 강태호 동국대학교 교수)를 구성하고 후보부지 선정을 위한 평가기준을 마련하는 등 7개월간에 걸쳐 유치신청 지역을 대상으로 부지적정성, 환경성, 건설 적합성, 주민수용성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평가해 이날 결과를 발표했다.

한수원은 이날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영동군, 홍천군, 포천시와 ‘양수발전소 건설 및 유치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과 3개 후보 부지 지자체장 등이 참석했다.

한수원은 최종 후보지가 선정됨에 따라 선정된 3개 후보부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또 지정고시 후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 및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오는 2029년, 2030년, 2031년 준공 목표로 3개 양수발전소 건설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양수발전소 건설공사가 시작되면 건설 및 가동 기간 동안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사회복지 등을 위한 지원금이 제공된다.

또 협력업체 및 건설인력 유입 등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후보부지 지역 주민 여러분께 축하와 감사를 드리고, 아쉽게 미선정된 지역에는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건설 과정에서 지역주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지역과 함께하는 발전소 건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수발전소는 남는 전력을 이용해 상부댐으로 물을 올려놓은 후 필요한 시기에 이 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의 발전소다.

3분 내로 발전이 가능해 전력 피크 때 수요에 대응하고, 전력계통 안정화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 12일 경북 봉화군의 사회단체, 군민들이 봉화군청 앞에서 '신규 양수발전소 봉화 유치'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사진제공=봉화군)

◆ 봉화 범군민적 유치 운동 전개했으나 아쉽게 고배

한편 봉화군은 지난 2월 하부댐 대상 지역인 소천면 두음리를 시작으로 10개 읍·면 주민설명회 개최와 양수발전소 이주단지 사례 견학 등을 통해 주민의 자율적인 유치 의사를 이끌어 내는 등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또 주민들은 지난 4월 '봉화 두음리 양수발전 유치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봉화군, 한수원과 10여 차례의 간담회를 통해 이주단지 계획을 수립하고 주민 주도로 5300여명의 유치서명을 받은데 이어 지난 10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양수발전소 봉화 유치' 기자회견과 12일  군청 앞에서 '봉화 신규양수발전소 유치' 결의대회를 갖는 등 유치에 범군민적 노력을 펼쳤으나 이번 선정에서 고배를 마셨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