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청주TP 산단 “땅장사” vs “말도 안 돼”

주민비대위 “수십만원 헐값 수용 후 수백수천만원 고가 분양”
자산관리 “도로 등 기반시설 비용 포함… 미분양 위험도 있어”

(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5일 09시 17분

청주테크노폴리스(청주TP) 저지 주민비상대책위원회가 2월 25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사업 확장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충북 청주테크노폴리스자산관리(청주TP자산관리)가 청주테크노폴리스 일반산업단지 3차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산단에 편입되는 지역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는 줄기차게 산단 확장 방침 철회를 요구해왔다.

청주TP 산단 사업 면적은 종전 176만㎡에서 203만㎡가 더 넓어진 379만㎡가 된다.

1차 지구 152만7575㎡(약 46만평)에는 현재 SK하이닉스, LG생활건강 등 15개 업체가 입주해 가동 중에 있다.청주TP자산관리는 그러나 산업용지 추가 수요 발생으로 확장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청주TP자산관리는 다음달까지 지장물 조사 완료 및 보상계획공고를 실시하고 보상협의회 구성과 감정평가를 거쳐 오는 11월 중에 보상에 착수해 오는 2024년 말까지 전체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여기서 지역주민들과 청주TP자산관리 사이에 보상가와 분양가에 대한 시각이 갈리면서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주민들은 청주TP자산관리가 헐값에 땅을 수용해 비싼 값에 분양하는 ‘땅장사’를 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청주TP는 이에 대해 도로, 녹지 공간 등 기반시설 공사비를 감안하지 않은 ‘단순비교’라고 맞받아치고 있다.

청주TP 저지 주민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2월 25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시가 청주TP자산관리의 대주주인 신영을 위해 땅장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차 부지의 경우 2007년 토지 공람 후 6년이 지난 2013년 보상금을 받았지만 평당 30만원 수준의 공시지가와 공시지가의 1.3% 수준인 이자가 더해졌을 뿐이고 2차부지 또한 헐값에 토지수용을 당했다는 것이다.

주민비대위는 당시 “1차 부지 내 준주거 용지의 경우 평당 400만원 후반에서 900만원에 낙찰됐고, 상업용지도 평당 1200만∼1300만원선에 분양됐다”고 했다.

2차 부지의 경우 준주거용지 낙찰가가 1000만∼1200만원, 점포주택용지는 500만원 후반대라고도 했다.

주민비대위는 이번 3차부지 개발로 50여세대가 쫓겨한다며 3차부지 확장사업 전면 중단과 1∼2차 부지 개발이익 공개를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개발정보를 알고 땅투기를 한 지역인사들의 이름이 시중에 떠돌고 있다”며 차후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서2동 주민대책위원회도 지난 4월 4일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쥐꼬리만큼 보상해주고 주민을 내쫓고 엄청난 개발이익을 챙겼다고 한다”며 “그래서 1, 2차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고 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돈벌이에 성공해 3차 확장까지 밀어붙이고 있다는 얘기다.
 
안성기 청주테크노폴리스(청주TP) 대표이사가 지난 13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산업단지 확장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오는 2024년 말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아시아뉴스통신DB

청주TP자산관리 측은 이와 관련해 주민들이 산단 조성에 대해 잘못 이해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안성기 청주TP자산관리 대표이사는 지난 13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산단에는 분양할 수 없는 도로, 상하수도, 공원 등 기반시설이 있다”면서 “이 기반시설 조성에 상당한 비용이 든다”고 했다.

이어 “땅이 수용된 주민들은 자신이 받은 돈과 분양가를 단순 비교해 싸게 땅을 내준 것처럼 느낄 수 있지만 전체 분양현황을 감안하면 땅장사라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안 대표이사는 “실상 산업용지 분양가는 원가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상업용지 등 분양으로 상쇄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분양이 100% 된다는 보장이 없지 않느냐”고 반문하고 미분양에 따른 금융비용 리스크를 감안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전체 분양 영업이익 규모에 대해 “아직 분양이 마감되지 추산이나 추계를 할 수 없다”면서 “(투자금의) 10% 정도를 보고 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