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유동수 의원, 더불어민주당 민생입법추진단 위원 선임

민주당 민생입법추진회의서 상임위별 중점법안 진행 상황 공유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21일 15시 36분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구갑 국회의원,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아시아뉴스통신DB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동수(인천 계양구갑,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의원이 당 민생입법추진단(단장 윤후덕) 위원에 선임됐다.

더불어민주당은 경제활력법안, 신산업·신기술 지원 법안, 자영업·소상공인 지원법안, 노후 수도관 등 안전SOC종합대책, 청년 미래 준비 지원 5가지 중점분야를 선정하고 추진단 활동을 통해 관련 민생법안들을 주도적으로 처리할 방침이다.

21일 더불어민주당 민생입법추진단의 첫 회의에서 유 의원을 포함한 위원들은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한 국회 정상화와 현재 각 상임위에 계류 중인 민생법안 해결을 촉구했다.
 
국회는 3월 임시국회의 마지막 본회의 이후 76일 만인 20일 개원했다. 그러나 지난 4월 말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놓고 벌어진 물리적 충돌 이후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모든 공식 일정이 중단되어 ‘반쪽 국회’라는 질타를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경제 하방 리스크에 따른 민생 경제 불안정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추진단을 발족했다.
 
유동수 의원은 이날 열린 첫 회의에서 “금융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개인정보 3법 중 신용정보법, 청년들의 밝은 미래를 담보하는 청년기본법, 가맹사업주·하도급업체·중소상공인들을 보호하기 위한 가맹사업법 등 정무위원회에 계류된 민생법안만도 결코 적지 않다”고 지적하며 “저도 정무위원회 간사로서 민생법안 해결을 제1순위 목표로 두고 노력하고 있지만, 정무위원회 2개 법안소위원회의 위원장이 모두 야당 의원님들인 상황이라 야당의 협조도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민생입법추진단은 윤후덕 의원을 단장으로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인 유동수 의원·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 겸 환경노동위원회 간사·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상임 부의장 겸 행정안전위원회 간사·박완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송기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