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민경욱 의원, 송도에서 공항 운행 리무진 폐선 막아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23일 17시 18분

20일 오후 자유한국당 민경욱의원((인천 연수구을)이 국회에서 KAL리무진을 운행하는 ㈜항공종합서비스의 정성환 대표이사와 폐선 위기에 몰렸던 송도∼공항 리무진(6707B)의 노선 유지와 관련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있다.(사진제공=민경욱의원실)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 인천 송도국제도시와 공항을 잇는 KAL리무진이 계속 운행할 방침이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은 "계속되는 적자로 폐선 위기에 몰렸던 송도∼공항 리무진(6707B)이 계속 운행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민경욱 의원은 칼 리무진이 폐선 위기에 몰렸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지난 20일 칼 리무진을 운영하는 ㈜항공종합서비스의 대표이사와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민 의원은 “송도국제도시의 품격, 가치, 위상에 비춰봤을 때 송도와 공항을 오고가는 리무진 버스의 폐선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니 절충안을 마련해 오라”고 강력히 요청했으며 23일 (주)항공종합서비스 측은 "노선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항공종합서비스 측은 출퇴근 시간 운행과 함께 이용객이 적은 낮 시간대에는 배차 간격을 넓히는 방법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또한 송도국제도시에 인구 유입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추후에 수요가 증가할 경우 운행 시간대를 조정할 예정이다.
 
민경욱 의원은 “주민 여러분이 우려하던 폐선은 막았다. 향후 수요 증가 시 운행편 증가 등 계속해서 협의해 나가기로 한 만큼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면서 “노선이 사라진다면 다시 만드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에 노선을 빼지 않고 운행하기로 한 이번 성과는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천공항과 송도국제도시를 오가는 6707B 노선은 2015년부터 2019년 5월말까지 누적 적자가 11억 원에 달할 정도로 만성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게다가 최근 시내-공항 간 인천시 노선버스가 투입되면서 리무진버스의 경쟁력이 약화되었고 쉐라톤그랜드·경원재앰배서더 등 송도 내 6개 호텔에 정차하지만 호텔에서 자체 셔틀버스를 운행하다보니 호텔 이용 수요가 줄어든 상황이다.
 
한편 서울시의 경우 유가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지만 인천시는 난색을 보이고 있어 적자가 가중되고 있는데다가 최저임금 인상 및 주 승무원 근무시간 단축으로 인해 사업원가 마저 급격히 인상되면서 더욱 어려운 처지에 몰려있는 실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