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기자의 눈]전주시장 시정 질의 방해..."철저히 조사해야"

(아시아뉴스통신TV=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08일 02시 50분

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 선임기자.
최근 전국적으로 민선7기 1년을 맞아 그동안의 시정 과정을 시민에게 보고하는 등 각 지역 단체장들의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각 언론 매체들도 회견을 통해 단체장들의 잘못된 지난 시정을 취재, 시민들의 알권리를 위한 보도를 잇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과정에서 언론인이 언론인의 취재를 방해한다면 이를 어떻게 설명해야 할 지, 그저 황당하기만 하다는 판단이다. 무슨 이유가 있었을까? 단체장과 개인적 친분이 두터운지? 아니면 말로 담을 수 없는 특별한 이유가 있었는지 매우 궁금한 대목이다.

당시 해당 기자는 전북 전주시의 잘못된 환경정책과 관련한 질의를 하려했지만 이를 이 지역 한 지방지 소속 출입기자, 즉 기자단 간사를 맡고 있는 모 간사가 막아서면서 소통을 위한 자리가 불통으로 막을 내렸다. 시장의 그동안 치적만을 들은 채 말이다.

전주시는 지난해부터 '시 리싸이클링'과 관련해 적절치 못한 행정으로 아시아뉴스통신의 지적 보도가 수 차례 이어졌고, 그 결과 지금은 관련 행정에 대한 시정이 진행되고 있는 상태다. 이렇다 보니 당시 전주시장의 입장도 극도로 민감했을 수 있다는 생각이다. 

이쯤되면 '기자실 간사', 일반 시민들은 아마도 간사가 뭐하는 직인지 궁금할 만 하다. 간사는 현재 각 지자체를 출입하는 언론 매체 기자들을 대표하는 회장격으로 기자단 즉, 기자들의 비영리 친목단체를 위해 봉사하는 직을 말한다.

그래서 더 궁금하다. 왜 그랬는지 말이다. 사실은 예측하기도 싫은 생각도 앞선다. '지자체의 홍보 예산이 많을 수록 해당 지역의 시민들은 알권리를 잃을 수 있다'는 말이 불현듯 스치지만 필자만의 옹졸한 생각으로 묻어두고 싶다.

하지만 주목할 만한 것은 언론이 언론을 막아섰다는 의혹이다. 흔치 않은 사례다. 결국 언론의 순기능을 막아선 이번 사례는 재발방지 차원의 철저한 조사가 뒤따라야 한다는 결론이다.

그래야만 제기능을 다하고 있는 또다른 기자단의 오해를 막을 수 있고, 이와 동시 자칫 흔들린 지역 언론의 신뢰도 회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