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기고] 불법촬영은 범죄입니다

부산연제경찰서 순경 차장근

(아시아뉴스통신TV= 최지혜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09일 12시 54분

부산연제경찰서 순경 차장근.

최근, 모 방송국 앵커가 지하철역에서 여성의 신체를 촬영하다 경찰에 붙잡혀 화제다. 이 앵커는 범행 사실을 부인하였으나, 휴대전화에서 몰래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

최근에 발생한 ‘몰카’ 사건들이 우리 일상에서 만연하고 있어 “나도 피해자가 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몰카포비아(몰래카메라와 공포증을 뜻하는 포비아(Pobia)의 합성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하고 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성범죄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여름 휴가철인 7~8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몰카범죄는 2011년 1,535건에서 2017년에는 6,465건으로 약 5배 가량 증가했다.

이는 일반인도 스마트폰, 초소형카메라, USB, 손목시계, 안경 등 수많은 생활용품에 은밀히 내장된 카메라로 누구든지 촬영하기 쉽고 이렇게 촬영한 영상을 SNS, 인터넷 등에서 포르노의 한 장르처럼 소비되고 하나의 문화로 인식되는 풍조가 만연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불법촬영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경찰은 여름철 지·자체와 합동단속반을 구성하여 피서지, 탈의실, 공중화장실처럼 몰카 범죄 발생 우려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불법촬영 예방을 위한 홍보 활동 및 적극적인 신고를 유도하기 위해 최대 2천만원 이하 신고 보상금 제도를 운용하는 등 여성범죄 불안감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의 이런 치안활동과 더불어 국민의 인식변화 및 범죄예방을 위한 적극적 참여가 필요할 것이다. 불법촬영 영상물을 유포하는 것이 단순호기심이 아닌 중대범죄라는 인식이 필요하고 다중이용시설에 카메라 설치흔적이나 의심스러운 촬영음이 들리면 이를 의심하며 112 또는 스마트 국민제보 앱(불법촬영 코너) 등을 통해 신속한 신고를 하여 유포를 예방할 수 있다.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