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박병석 의원, ‘혁신도시법’통과 위해 직접 설명하는 파격 행보

법 시행 전 이전한 공공기관도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법안, 선 통과 제안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09일 15시 04분

박병석 국회의원(대전 서갑, 5선,민주당)이 해당 상임위가 아닌 국토위 법안소위에 직접 참석해 혁신도시법 통과를 위한 당위성을 설명하는 파격 행보를 보여 대전 혁신도시 지정에 관한 강한 집념을 보였다.(사진제공=박병석 의원실)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 충청권 최대 현안인 혁신도시법 통과를 위한 박병석(대전 서갑, 5선,민주당)의원이 해당 상임위가 아닌 국토위 법안소위에 직접 참석해 당위성을 설명하는 파격 행보를 보여 대전 혁신도시 지정에 관한 강한 집념을 보였다.

박병석 의원은 9일 국회 국토위 법안소위를 직접 참석해 소위 의원들에게 혁신도시 추가지정 필요성을 직접 설명해 통상적으로 소속 상임위 의원들만 참여하는 법안심사 회의장을 찾아 조속히 혁신도시법 통과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와 속도감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른 상임위 소위에 참석해 직접 설명은 처음으로 해당 상임위 소위는 이례적으로 105건의 법안 심사에 앞서 박 의원이 설명을 하도록 결정을 하는 등 배려가 있었다.

박병석 의원은“법안소위장에서 국가 균형발전의 핵심축인 행정중심 복합도시 건설을 통해 대전․충남은 더불어 상생 발전할 수 있다”며“기대감이 있었지만 대전시만 하더라도 인구 150만 도시에서 인구유출과 지역 경쟁력 정체돼 있다”고 혁신도시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참여정부에서 시작한 혁신도시 추진이 10년 이상 경과되었기 때문에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본래의 목적에 맞게 정책 보완의 일환으로 대전․충남 지역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혁신도시법 심사과정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검토를 요청한 법안은 법 시행 전 이전한 공공기관도 지역인재채용에 의무화 하는 것”이라며“여야 소위 의원들 간에 이견이 없는 사안인 만큼 최우선적으로 통과 시켜 줄 것”을 요청했다.

박병석 의원은 소위심사 후“혁신도시법(안) 지역 간 첨예하게 의견이 대립되는 사안은 심사를 뒤로 늦추고, 혁신도시법 시행 전 이전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는 만큼 곧 개최예정인 법안 소위에서 우선적으로 심사 해줄 것”을 다시한번 강력히 요청했다.

또한 “이번 임시회 기간 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대전시․충남도․정치권이 함께 공조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asia921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