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포천시 영북면 농민들 뿔났다! “농어촌공사! 올해 농작물 피해 책임져라!”

5개농민단체,‘산정호수 대체수원공 개발사업’부실공사 규탄 기자회견.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0일 18시 37분

경기 포천시청 기자실에서는 10일 오전 11시, 전농경기도연맹, 전농경기도연맹 포천시농민회, 영북면 농촌지도자연맹, 영북면 이장협의회, 영농회장단협의회 5개 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농어촌공사로 인해 올해 벼농사를 망친 것에 대한 강력한 불만을 토로했다.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건구기자 =  
이날 이들 15명의 농민대표단은 ‘산정호수 대체수원공 개발사업’ 부실공사에 대한 규탄 성명을 통해, 한국농어촌공사와 연천·포천·가평지사에 가뭄과 영농철 농업용수 공급의 원활한 확보와 국민광광지인 산정호수 활성화 실패의 책임을 물어 국회 국정감사를 실시할 것 등을 요구했다.
 
농민대표단은 “시·도비 107억 원의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산정호수 대체수원공 개발사업’이 양수장 설치와 송수관로의 늑장 준공 등의 부실공사로 인해 현재까지도 적기의 용수공급이 이뤄지지 않아 올해 농작물 피해가 고스란히 농가에 전가될 것이 뻔하다“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또 “농민들을 위해 존재하고 있는 농어촌공사가 농민은 뒷전이고 오히려 수익사업에만 혈안이 되어 있다”며 “산정호수 수상권 임대료로 연간 억대의 수입을 챙기면서도 정작 농수로 하나 제대로 보수하고 있지 않는 농어촌공사를 즉각 해체하고 모든 권한과 업무를 지자체로 이양하라”고 날을 세웠다.
 
관련해 포천시농민회 관계자에 의하면 “지난 2016년 시작된 대체수원공 개발사업은 농어촌공사의 농업용수 공급으로 산정호수의 물이 고갈되면서 한탄강 인근지역에서의 취수 과정에서 3개의 모터가 사용됐지만 모터가 견디지 못하는 등의 부실공사로 1년 만에 영업정지를 받아 1차 원도급자는 부도를 냈다”고 전했다.
 
이후 “2017년에 2차 도급자를 선정해 공사는 재개되었지만 이 또한 송수관로를 너무 얕게 묻어 현장을 통과하는 공사차량들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송수관이 휘어 볼트가 풀리는 등의 부실공사가 반복됐다“고 지적했다.
 
이런 결과로 지난 6월 14일 통수시험을 했지만 양수장 앞 송수관로의 누수가 발견되어 통수를 중단했으며, 이어진 보수작업 중에도 2곳에서 누수가 발생해 결국 통수는 중단됐고 시공업자는 3주후의 통수를 약속했지만 부실공사의 의혹만 눈덩이처럼 불거지고 있다.
 
포천시의회 연제창 의원도 “답답한 심경으로 현장을 방문했으나 현재의 공사 상황으로는 농업용수가 절실한 적기에 통수를 완료하기란 사실상 어려워 보인다”며 “농어촌공사가 조금만 더 농민들에게 관심을 가졌다면 가뭄이 심한 농번기에 농민들이 농업용수를 공급받을 수 있는 다른 선택이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한 후 “시의회 차원에서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농어촌공사에 강력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의지를 피력했다.
 
포경기 천시 영북면 산정리 농가의 논바닥이 가뭄과 한국농어촌공사의‘산정호수 대체수원공 개발사업' 부실공사로 인해 적기에 공업용수를 공급받지 못해 쩍쩍 갈라져 벼가 말라가고 있다.(사진=이건구기자)

한편 이날 5개 농민단체는 한국농어촌공사에 다음과 같은 사항을 요구하며 ‘산정호수 대체수원공 부실공사’에 대해 원천적인 규명과 함께 농민의 피해 보상에 대하여 적극적이고 현실적인 방안을 강구하고 조속히 사업을 마무리 할 것을 한국농어촌공사 연천·포천·가평지사장에게 촉구하고,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대정부투쟁에 돌입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요구사항]
① 양수장 설치와 송수관로 늦장 준공·부실공사 진상조사 및 조속한 사업완료 촉구
② 농업용수 미 공급으로 발생한 농작물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
③ 농어촌공사 해체 및 권한과 업무 지방자치단체 이양
④ 다가오는 장마·우기에 2차 피해 방지위한 절개지 공사 마무리 및 피해 방안 마련 강구
⑤ 관내 농로 전반의 확·포장
⑥ 농어촌공사 연천·포천·가평지사에 대한 감사원 및 국회(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 실시
⑦ 농어촌공사 연천·포천·가평지사장 즉각 해임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