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보령해경, FRP 재질 선박 무단방치 단속 나선다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진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1일 15시 18분

자료사진.(사진제공= 보령해양경찰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진영기자 = 보령해양경찰서는 해양오염 예방을 위해 해안가에 무단 방치된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FRP) 재질 선박에 대한 단속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은 유리섬유를 가늘게 실 모양의 형태로 뽑은 것으로, 금속 재질과 비교했을 때 녹이 슬지 않고 가벼우며 비용이 적게 드는 장점을 갖고 있어 어선을 건조하는데 많이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수명이 다한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 선박의 경우 정상적으로 해체‧폐기되지 않은 채 해안에 방치될 경우 함유된 플라스틱이 분리돼 나오면서 사람의 인체나 해양생물에게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에 따라 보령해양경찰서는 군산해양수산청, 보령시, 홍성군, 서천군과 단속반을 구성해 오는 8월16일까지 휴업 또는 미 운항 선박, 폐업보상 선박, 등록말소 선박을 대상으로 무단 방치‧투기 행위를 단속할 계획이다.

또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 재질 선박을 해체할 때 발생되는 폐기물을 불법 투기·소각·매립하는 행위와 선박 건조 시 나오는 비산먼지의 무단 배출행위에 대해서도 집중 단속을 펼cusk가기로 했다.

보령해양경찰서 관계자는 “무단 방치된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 재질 선박에서 해양환경에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선박소유자는 정상적인 방법으로 폐 선박을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jin2666@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