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4일 토요일

대전시, 10월까지 태풍대비 옥외광고물 안전점검

(아시아뉴스통신= 정완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7일 10시 21분

대전시가 여름철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간판 추락과 파손 등 각종 피해에 대비해 오는 10월까지 옥외광고물 안전-광고(Safety-Sign)의 날을 운영한다.사진은 옥외광고물 안전점검./아시아뉴스통신 DB

대전시는 여름철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간판 추락과 파손 등 각종 피해에 대비해 오는 10월까지 옥외광고물 안전-광고(Safety-Sign)의 날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옥외광고물 안전-광고(Safety-Sign)의 날은 기상대 태풍발생 예고에 따라 대전시 옥외광고협회와 자치구담당공무원이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보행자의 통행이 많은 지역의 옥외광고물(벽면용 간판, 돌출·옥상·지주형간판)을 태풍대비 매뉴얼에 따라 점검하고 광고주와 함께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을 실시한다.
 
점검반은 점검 후 노후간판에 대해서는 자진철거를 유도하고, 안전장치 보강 등 사전대책 마련을 권고할 예정이다.
 
또, 불법광고물 및 안전도검사를 받지 않은 광고물에 대해서는 계도 등 행정지도를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계획이다.
 
송인록 대전시 도시경관과장은 “올 해 옥외광고물 안전-광고(Safety-Sign)의 날 운영으로 다수 광고주들이 자기 건물의 옥외광고물(간판)에 대해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해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