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종합)청주시 북이면 소각장 주변 건강영향조사 청원심사 연기

환경보건위, 오는 9월 23일 수용여부 결정
청주시의회 “주민 불안”…실시 건의문 전달

(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7일 11시 10분

청주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김태수)가 지난 2월 11일 북이면사무소 회의실에서 주민들과 환경 관련 간담회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환경부가 충북 청주시 북이면 소각장 밀집지역 주변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건강영향조사 청원심사를 연기했다.

17일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북 청주시 청원구)에 따르면 환경부는 당초 오는 22일 환경보건위원회 심의를 마무리할 계획이었으나, 심의에 신중을 기하기 위해 오는 9월 23일까지 청원 수용여부 심의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청원법에 따라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90일 이내 청원의 수용여부를 결정해야 하지만 부득이한 경우 1회에 한해 60일 처리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북이면 소각장 주변 주민 건강영향조사 청원 수용여부는 ‘청주시 소각시설 밀집지역 주변 주민 건강영향조사 청원 전문위원회’에서 지난달 26일(1차)과 이달 12일(2차) 두 차례에 걸쳐 전문위원회를 개최해 최종 검토까지 마쳤으며, 환경보건위원회의 최종심의만을 남겨둔 상태이다.

변 의원은 “폐기물처리시설에서 배출되는 유해물질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명확히 조사된 바가 없어 미지의 공포에 대한 주민들의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유해물질로 인한 인체 피해는 인과관계를 따지기도 어려울 만큼 아주 오랜 시간에 걸쳐 천천히 드러나는 만큼 환경영향조사는 반드시 이루어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주시의회는 이날 청원구 북이면 주민들의 건강상 영향평가 실시 건의문을 환경부에 전달했다.

청주시의회는 건의문에서 “최근 재난에 가까울 정도로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청정한 대한민국을 이루는 것이 국민의 큰 희망이 됐다”며 “현재 북이면은 오창읍과의 경계 지역을 포함해 3개 소각장에서 하루 543t 이상의 폐기물을 매일 소각하고 있으며, 현재 신설과 증설을 진행하는 업체들도 있어 주민들의 원성이 자자하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북이면 5300여명의 주민들은 밀집된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다이옥신 등 유해물질로 인해 농산물 피해는 물론 암 발병률이 타 지역보다 높다고 믿고 있다”며 “실제로 북이면은 작년에만 45명이 암으로 고통 받고 있으며, 주민들은 나도 암에 걸릴지 모른다는 두려움과 공포 속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청주시의회는 “북이면은 보광천.백곡천.미호천.내수천 등의 하천으로 둘러싸여 있고, 오래전부터 과수재배와 청원생명쌀을 생산하는 천혜의 자연을 간직한 청정지역”이라며 “국민의 입장에서 균형 있는 환경혜택을 누리며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불안과 걱정 없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주민들의 간곡한 건강상 영향조사 청원을 살펴달라”고 요청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