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청주시, 운천주공 정비구역해제 고시하라”

재건축추진반대위, 집행부 소유자 협박 주장

(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7일 11시 32분

청주시 운천주공재건축추진반대위원회가 1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청주시에 조속한 정비구역해제 고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김영재 기자

충북 청주시 운천주공재건축추진반대위원회가 17일 청주시에 조속한 정비구역해제 고시를 촉구했다.

반대위는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5일 청주시가 추진반대유효표 497표, 추진찬성유효표 429표로 반대측이 68표 앞선 주민의견조사 결과를 시보에 공고했다면서 “전 집행부를 중심으로 운천주공 소유자들에게 주민의견조사 철회요청서를 써줄 것을 권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대위는 “재건축 사업성이 부족해 운천주공 소유자들이 정비구역해제 신청을 했고 투표 결과까지 공고된 시점에서 집행부는 끊임없이 매몰비용 55억원을 조합원들이 나눠 내야한다고 협박문자를 보내고 있다”며 “이 비용에 대한 책임은 연대보증을 선 집행부 임원들이다”고 주장했다.

반대위는 “정비구역해제 고시가 빨리 돼야 건설사 또는 집행부에서 소유자들을 상대로 법적 시비를 거는 부분이 조속히 마무리되고 소유자들이 온전한 재산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했다.

반대위는 “검찰, 경찰에 접수된 운천주공관련 고소.고발 건수가 열 건이 넘는 상황”이라며 “향후 건설사 및 집행부에서 갖은 방법을 동원해 찬성, 반대 양측의 갈등을 조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이를 막는 유일한 방법은 빠른 해제고시 및 조합설립인가 취소뿐이다”면서 “추후 반대위는 운천주공 소유자들에 대한 어떤 시비에도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