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4일 토요일

대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법안소위 통과

(아시아뉴스통신= 정완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7일 17시 25분

대전 소재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가 적용되는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소위를 통과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박병석 국회의원,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헌승 국토위 법안소위 위원장이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 소재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가 적용되는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소위를 통과했다.
 
이번 통과된 개정안에 따르면 혁신도시법 시행 전에 이전한 공공기관 13개와 혁신도시법 시행 후에 개별 이전한 공공기관 4개를 합쳐 대전지역 17개 공공기관이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대상이 된다.
 
정부는 지난해 1월 혁신도시법을 개정해 수도권에서 수도권이 아닌 지역으로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신규채용 인력 중 일정비율(30%) 이상을 지역인재로 충원하도록 의무화했다.
 
하지만 혁신도시에서 제외된 대전 지역 대학생들은 지역인재 채용 대상에 적용되지 않아 심각한 역차별을 받아 왔다.
 
대전지역 대학생 현황은 19개 대학 14만4000여 명이고, 연간 졸업생 수가 2만6000여 명에 달한다.
 
법안소위를 통과한 이번 법안이 본회의 의결을 거쳐 시행되면 대전지역 17개 공공기관은 2019년 21%에서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지역인재 30%이상 채용 의무화가 적용된다.
 
이들 17개 공공기관의 2019년 채용계획 일자리는 3000여개 내외로 추정된다.
 
이를 2019년 의무채용 비율 21%를 적용하면 630개, 2020년(24%) 720개, 2021년(27%) 810개, 2022년(30%) 이후부터 매년 900개의 공공기관 일자리가 대전지역 청년들에게 확보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대전 소재 공공기관에 대한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적용으로 지역 학생들에게 공공기관 취업 기회가 활짝 열려 양질의 일자리가 제공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는 선순환 체계가 이루어 질 것으로 보인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도 국회를 찾아 이헌승 법안소위 위원장과 법안소위 위원들을 만나 법안 통과를 위해 노력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법안소위 통과로 우리지역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확대라는 큰 과제를 이루어냈고 대전 지역학생들에게 큰 선물이 될 것”이라며 “향후 법사위와 국회 본회의도 통과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