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4일 토요일

창녕군, 제5호 태풍 '다나스' 대비 총력

(아시아뉴스통신= 손임규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8일 14시 04분

18일 한정우 창녕군수가 영산면 월령리 들녘에서 시설채소 하우스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창녕군청)

경남 창녕군은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에 따라 태풍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기상청은 강한 소형급 태풍인 '다나스'가 빠른 속도로 북상하여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되고, 오는 19일과 20일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창녕군재난안전대책본부는 급경사지와 예경보시설 등 재해취약시설 664개소를 중점 점검하고, 저수지 178개소를 비롯한 양 배수장 81개소, 관정 250개소의 농업기반시설도 점검해 재해 사전예방과 시설물 관리에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을 수립했다.

특히 산사태 우려지역, 하수도시설, 하천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해서도 사전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대형사고가 우려되는 대규모 건설사업장에 대한 안전관리에도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군민들에게는 바람에 날아갈 수 있는 물건 등을 단단히 고정 하고, TV나 라디오 등을 통한 기상정보 청취 등을 비롯해 태풍주의보 발효 시 외출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정우 군수는  "올 여름 태풍으로 인해서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인명과 재산피해 예방은 물론 군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