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충남 홍성군, 인구증가 시책 성과 ‘톡톡’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으로 출생자와 혼인건수 늘어

(아시아뉴스통신= 이종선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9일 11시 10분

군이 인구증가 시책으로 청년 job담콘서트를 열어 청년층의 호응을 얻었다./아시아뉴스통신 DB

홍성군이 최근 인구 절벽시대를 맞아 각 지자체들이 생존을 건 인구증가 정책에 혈안이 되고 있는 가운데, 추진 중인 ‘지속가능한 성장 생태계 조성’ 사업이 빛을 발하고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

군은 도내 최초로 인구정책팀을 신설하고 매월 인구증가시책 발굴 및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현재 민간 거버넌스 ‘홍성통’과 연계한 32개의 인구시책을 발굴해 인구유치 성과를 모니터링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청년층 유입을 위한 일자리 창출
군은 농업지역 고령화로 생산연령(15~64세) 인구감소가 지역경제에 불이익을 줄 수 있다는 판단아래 청년농부 인큐베이팅 사업 등을 전개해 젊은 농부 유입에 팔을 걷어 올렸으며, 대학생이 지역에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청년창업과 일자리사업을 적극 추진했다.

또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내포신도시의 명품도시화를 위해 내포첨단산업단지의 국가혁신클러스터와 투자선도지구 지정, 산단 내 첫 기업 ‘한양로보틱스’의 준공과 7개 기업 MOU 체결,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시험.기술센터 유치로 산단 활성화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지역 내 대학교에 거주하는 대학생들의 전입을 유도하고 이들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청년있슈 마을 조성과 청년창업 네트워크사업 등을 추진해 청년들의 정착을 지원하기도 했다.

▲아이 키우기 좋은 홍성...돌봄 생태계 구축
맞벌이 부부의 증가는 신혼부부들의 출산에 대한 기피 현상으로 이어지는 것에 착안해 전국최초 방과 후 돌봄 센터를 비롯해 온가족이 이용할 수 있는 아동통합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아이돌봄 체계를 구축해 출산율 증가에 힘을 쏟고 있다.

그 결과 전국 최초로 실시한 아동통합지원센터와 온종일 방과 후 돌봄교실에 대한 효과가 입증돼 교육부 ‘온종일 돌봄 생태계 구축 선도사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출생율 증가 등 정책성과 가시화
장래인구를 좌우할 인구 출생자수는 2013년 580명에서 2017년 698명으로 증가했으며, 혼인건수도 2013년 402건에서 2017년 494건으로 증가했다.

충남도 전체에서 야기되는 인구 자연감소 현상(2018년 기준 출생 1만4726, 사망 1만5994명) 속에서 군 인구는 7월 현재 10만983명으로 2017년 12월 대비 18개월간 0.58%인 587명이 감소했다.
이는 2017년 12월 45만6832명에서 2019년 7월 44만8767명으로 8056명이 감소한 도내 군단위 인구 감소율 1.76%에 비해 3분의1 수준으로 인구정책이 효과를 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사례로 홍성 청년있슈마을 구성원인 김모씨(38. 홍성읍)는 서울 태생으로 청운대를 졸업하고 도시에서 직장생활을 하다 홍성으로 귀촌을 하고 부인과 아이 둘을 낳고 정착했다.
그는 홍성이 갖고 있는 잠재력과 정주여건 등을 적극 설명하며 부모님을 홍성에 귀촌토록 했고, 주위 청년들과 연계해 총 16명이 홍성에 정착해 군의 생태계 조성사업에 일조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이 밖에도 청년농부 인큐베이팅 사업 참여자 21명 전원이 전입한데 이어 청년있슈마을 13명, 청년 창업네트워크 사업 6명 등 홍성에 전입이 잇따르고 있다.

김석환 군수는 “인구유입을 통해 인구증가의 한계를 극복하고 ‘청년이 답이다’라는 신념으로 청년들의 지역 내 정착과 출산율 제고를 위한 정책을 펼치며, 지속가능한 성장 생태계 조성으로 인구증가 시책의 새 지평을 열어나가겠다”고 표명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