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트럼프, 한·일 갈등 중재자 나서나...'한미일 북핵 공조' 차질 우려 

"한·일 모두 관여를 원하면...그렇게 할 것"

(아시아뉴스통신TV=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21일 12시 20분

트럼프-문재인 대통령./아시아뉴스통신 DB

한·일 갈등이 자칫 북핵 공조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판단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직접 중재자로 나설지 관심이다.

21일 외신 보도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한·일이 모두 나의 관여를 원하면, 나는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도 "바라건대 그들은 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개입도 할 수 있지만 가능한 한일 양국이 자체 해결을 통해 관계가 개선되야 한다는 데 무게를 실은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미 행정부가 이미 중재 역활에 착수 했다는 움직임도 전해진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번 주 일본과 한국을 연이어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고,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갈등의 물밑중재에 관여를 시작했다는 시그널로 해석된다.

따라서 볼턴 보좌관의 한일 방문이 양국 갈등을 어느 정도 누그러뜨릴 수 있을지 여부에도 관심이다. 일본 NHK방송은 "볼턴 보좌관이 이번 주 일본을 들렀다가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갈등에 대해 "나는 두 나라 정상을 좋아한다. 나는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신조 총리는 매우 특별한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30일 한·미 정상회담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일 갈등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