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일본 보복조치“뜨겁게 분노, 차갑게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아베정부 경제보복조치 강경 성토
전날 세상을 떠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 언급하며 안타까움 표시
역사 진실규명의 책임과 경제독립 과제 충실히 이행해야
부산시는 한일관계의 최전선 위치, 현 경제상황 돌파할 총력대응 당부

(아시아뉴스통신= 김재현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05일 15시 25분

부산시청 전경

오거돈 부산시장이 주간업무보고회의에서 일본 아베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조치를 강경하게 성토했다.

오시장은 전날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 한분이 세상을 떠난 사실을 언급하면서 “죄진 자들이 오히려 큰소리 치는 무도함을 보며 눈을 감으셨다”며 안타까워했다.

또한 광복 74주년을 맞아 현 일본 아베정부의 행태에 대해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하겠다”는 시민들의 생활 속 실천을 말하며 대한민국이 진실규명의 책임과 함께 경제독립의 과제까지 안고 있음을 상기하였다.

특히 부산시가 언제나 한일관계의 최전선에 있어왔음을 강조하며 아베정부의 부당한 보복조치 철회를 위해 부산시 차원의 가능한 조치들을 취하겠다고 하였다. 이번 보복조치에 대해서도 경제적 불이익이 예상되는 기업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모든 지원대책을 강구할 것임을 밝혔다.

오시장은 지금의 위기상황에 대해 “뜨겁게 분노하고 차갑게 대응해야 할 때”라며 “각자의 역할과 위치 속에서 현 상황을 돌파할 지혜를 모아달라”고 회의참석자들에게 당부하였다.

한편, 오시장은 오늘 오후 부산시청에서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유재중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위원장과 만나 일본 경제침략에 대한 초당적 대응을 제안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