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BNK금융그룹, 일본 수출규제 피해업체에 2.000억 금융지원

수출규제 개별 피해기업에 3억 ~ 5억 자금지원. 신규자금 대출 시 최대 2.0% 금리감면을 실시

(아시아뉴스통신= 김종섭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08일 10시 24분

BNK금융그룹 본사전경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일본의 수출규제 및 최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에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 ‘비상대책반’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비상대책반’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과 금융시장 변화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하며, 수출규제로 인한 어려움이 해소되고 금융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운영 하기로 했다.
 
BNK금융그룹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예상되는 기업을 돕기 위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통하여 우선 2,0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대출금리도 감면하는 등 종합금융지원에 나선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에 대해 직접 피해기업은 5억원, 간접 피해기업은 3억원 이내에서 각각 1,000억원 한도로 신규자금을 지원한다.
 
이들 업체의 이자비용 부담 경감을 위하여 신규자금 대출 시 최대 2.0% 금리감면을 실시하는 한편,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가 해소될 때까지 만기도래하는 여신에 대해서는 연장 및 분할상환도 유예하기로 했다.

또한, 수출입 관련 외환수수료를 우대하고, 지역보증재단과 협의하여 준재해·재난 특례보증 특별대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 비상대책반 산하에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 센터’도 운영하기로 했다.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 센터’는 일본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의 금융 관련 애로사항에 대하여 접수를 받고, 정부의 지원방안을 포함하여 기업의 재무관련 상담 및 경영컨설팅, 자금주선과 관련한 업무를 수행한다.
 
지원이 필요한 기업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영업점을 통해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은 “‘그룹 차원의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중소기업 특별지원단 운영, 중소기업 Speed-up대출, 자영업자 미소만개 프로젝트 실시, 서민금융 종합지원 및 일자리 창출 박람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금번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하여서도 부울경 지역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