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새만금청, 네이버 데이터센터 새만금유치 제안서 제출

새만금이 가지고 있는 데이터센터 입지로서의 강점 강조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14일 19시 09분

새만금청, 네이버 데이터센터 새만금유치 제안서 제출.(사진제공=새만금청)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8월 14일 새만금 산업단지 부지를 네이버 데이터센터 후보지로 제안하는 유치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검색, 빅데이터 저장 및 처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데이터센터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기술 확산 등으로 그 중요성이 더해지고 있으며, 이번 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 유치에는 지난달 23일까지 민간사업체‧지자체 등이 총 136개 부지의 의향서를 제출한 상황이다.

새만금개발청은 제안서에서 대규모 부지를 확보하고 있다는 점, 데이터센터가 필요로 하는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충분히 공급할 수 있다는 점 등 새만금이 데이터센터 입지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또한 새만금의 스마트수변도시, 신항만, 교통‧물류 등은 많은 양의 데이터 처리가 필요해 빅데이터‧인공지능의 적용에 적합한 산업이므로 데이터산업의 발전 잠재력이 크며, 지역주민과 군산시의회 등이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를 적극 환영하고 있어 주민 수용성이 높은 점도 데이터센터 유치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데이터센터 유치를 새만금 발전을 앞당기는 기회로 삼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4월에 KT와 MOU를 체결하는 등 ‘새만금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 조성을 위해 글로벌 ICT기업의 데이터센터 새만금 유치를 지속 추진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데이터센터 유치에 성공할 경우 새만금에 사물인터넷(IoT)‧ 5G 통신시설‧해저케이블 등 ICT관련 인프라 구축의 신속한 추진이 가능해지고, ICT 연관산업의 발전은 물론 ICT 활용 여건이 좋아지면서 금융, 무역 등의 고급일자리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새만금개발청 박종민 교류협력과장은 제안서를 제출하면서 “네이버 데이터센터의 새만금 입주는 네이버와 지역 및 국가 모두에 이로운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네이버는 새만금에서 추진되는 다양한 첨단기술 사업을 활용하면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국가적으로는 지역 경제 활성화와 우리나라 데이터 관련 산업의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라며, 네이버가 제2데이터센터로 새만금을 선택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