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아무르강’이 갖는 상징적 의미? 아무르강 뭐길래…광복절 경축사에도 등장해

(아시아뉴스통신= 신빛나라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19일 00시 28분

▲아무르강에 대해 다룬 방송 장면 (사진=ⓒ EBS)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 언급된 아무르강이 연일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눈길을 끌고 있다.
 
러시아 남동부부터 중국 국경을 따라 흐르는 아무르강 일대는 안중근 동생들이 머무른 곳일 뿐 아니라, 조선 독립운동의 상징적 거점으로도 기억되는 곳이다.
 
헤이룽강이라고도 불리는 이 강은 중국과 러시아 국경지대를 흐르는 강으로 한국인 최초의 여성 사회주의 독립투사인 김 알렉산드라 페트로브나도 관련 있다.
 
한국인 김두수의 딸로 태어난 그는, 독립운동을 하는 아버지를 따라 만주로 갔으나 10살 때 부친을 여읜다. 이후 치열한 항일투쟁을 벌였던 그는 일본군에 체포되어 처형을 당했다.
 
그는 죽음에 이르러 "내게 마지막 소원이 있다. 나를 8보만 걷게 해달라"고 말했다. 일본 측이 왜 하필 8보냐고 묻자 이렇게 답했다. "비록 가보지는 못했지만 우리 아버지 고향이 조선인데 그 나라가 8개의 도로 되어 있어 조선팔도라 한다.  내 한 발 한 발에 조선인민들과 노동자들의 미래에 대한 희망과 새 사회가 실현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고 싶다"고 답했다.

그가 여덟 발짝을 걷도록 해달라고 했던 곳이 아무르강이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