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드론특구' 전국 지자체 뜨거운 경쟁...양평군 발 빠른 행정 필요

국토부 지정 양평 드론전문교육기관에서..길을 묻다

(아시아뉴스통신= 정영택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24일 10시 50분

산업용 드론의 실제 비행장면을 보여주기 위해 한국드론아카데미 조길제 원장이 12kg급 드론을 비행장으로 들고나와 세팅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정영택 기자

경기 양평군(군수 정동균) 양동면 삼산리에 위치한 '한국드론아카데미(원장 조길제)'는 폐교한 삼산초교를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임대해 리모델링한 민간드론교육기관으로서, 약 5000평 부지에 사무실, 강의실, 모의연습실, 휴게실, 드론 보관실 등 실내시설과 넓은 조종연습장(운동장)의 실외 공간을 갖춘 드론전문교육기관이다.

국토교통부와 대한드론진흥협회에서 발급하는 전문자격증을 전원 취득한 4명의 직원이 교육사업부, 항공사업부, 사업운영부, 기술사업부 등 4개 부서에서 근무 중이며, 드론 조종자 및 지도조종자 자격증 과정 및 드론위치인식시스템 개발 / 항공촬영, 관제, 방제, 방역단과의 연계 등 대외사업 / 아카데미 운영지원업무 전반 총괄 / 드론 구입, 수리 등 기술지원 등 각각 분야에서 전문적인 역량을 뽐내고 있다.

23일 취재 차 아카데미를 찾은 기자에게 조 원장은 “본 아카데미는 국토교통부에서 지정한 양평군 유일의 산업용 드론 전문교육기관”이라며 드론 보관실에 놓여 있던 날개폭이 1미터도 넘는 12kg급 산업용 드론(본체 무게. 농약+배터리 장착 시 약 23kg)을 들고나가 시범비행을 보여주었다.

6엽의 프로펠러가 돌아가며 공중으로 솟아올랐지만 예상과 달리 상당히 조용했다. 그러면서도 상하전후좌우 6방향을 자유자재로 비행했다. 조 원장은 "배터리로 작동돼 소음이 거의 없다"며, "지금 국내 대기업에서 거의 개발 완성단계에 접어든 수소배터리를 사용하면 현재 10분 정도밖에 안되는 비행시간을 30분 이상으로 대폭 늘일 수 있다"고 했다.

조 원장은 “군사보호구역은 150미터 상공까지 비행이 허가되지만 비군사보호구역인 양평에서는 300미터 높이까지 비행할 수 있으며 전후좌우 사방 1km까지 리모컨으로 통제할 수 있다”며, “드론 밑에 달린 10리터 용량의 통에 농약을 가득 채우면 3천 평의 농지를 5분 만에 농약을 뿌릴 수 있다”고 산업용 드론의 우수성을 자신했다.

조 원장은 이어 "세계 드론 최강국은 중국이다. 중국에서는 깊은 산중에 드론용 소형 격납고를 설치한 다음, 시내에 있는 통제실에서 비행경로 및 임무를 입력해 신호를 보내면, 자동으로 격납고 문이 열리고 드론이 스스로 비행하며 항공촬영이나 방제작업 등 임무를 수행한 후 다시 격납고로 돌아와 다음 지시가 내려질 때까지 알아서 충전할 정도로 기술이 발전했다"며, "중국 정부의 체계적이고 대대적인 지원책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지난달 16일 민선 7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서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 맞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첨단 IT산업의 선두를 걸어야 한다”며, “공약에도 내걸었지만 드론산업에서 그 해답을 찾고 싶다. 양평군을 드론특구로 지정하고 드론 산업을 육성시키고자 한다”고 비전을 밝힌 바 있다.

드론특구 지정을 위해 노력하는 양평군청에서 어떤 지원이 있는지 묻자 조 원장은 “아직 군청이나 도청으로부터 지원을 받는 건 없다”며, “농업용, 항공지도 작성용 등 군정을 위해 드론을 배우고자 하는 수강생을 위해 군에서 일정비율 수강비를 지원하는 등 지원방안이 마련되면 드론 붐이 일 것이고 드론특구 지정에도 큰 힘이 실릴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지역특화발전특구로 지정받기 위해 연구용역을 맡긴 상태”라며, “지원재원마련방안 등이 포함된 구체적 사업계획을 세워 특구로 지정받은 다음, 의회에서 특구와 관련된 조례를 제정해 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예산을 받아 실질적인 지원이 이루어지기까지는 구체적으로 언제쯤 될 지 미지수”라면서도 “군수 임기 내 마칠 계획”이라고 답했다.

2017년 정부에서 드론 시범사업 전략으로 뽑은 지자체는 강원 영월군, 대구 달성군, 전북 전주시, 전남 고흥군, 부산 청사포 등 총 5곳으로 양평군은 명단에 보이지 않았고, 올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2019 지역 특화 스포츠관광 산업 육성’ 신규 대상지 3곳에서도 드론 지역으로 경남 하동군이 낙점됐다. 양평군은 바이크 파크(BIKE PARK)로 선정됐다.

‘드론특구’로 선정되기 위해 전국 지자체가 뜨거운 경쟁을 벌이고 있다. 내실도 중요하지만 선점도 중요하다.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드론특구를 선점하기 위한 양평군의 '보다 발 빠른 행정'이 필요해 보인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