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21일 월요일

전북도 생생마을 한가위 큰장터 개장

-오는 9월1일까지 도청 서편광장에서 운영
-소비자와 생산자간 직거래 방식으로 농축수산물을 저렴하게 판매
-도내 133개 우수업체, 1000여개 마을상품, 농특산물 판매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30일 10시 26분

전북도 생생마을 한가위 큰장터 개장.(자료제공=전북도청)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 2019년 전북도 생생마을 한가위 큰장터가 30일 도청 서편광장에서 개장했다.
 
9월 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장터는 전북도가 주최하고 전북경제통상진흥원이 주관하는 행사로, 30일 열린 개장식에는 송하진 도지사, 송성환 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장터주관기관 대표 및 행사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해 장터 개장을 축하했다.
 
올해 10회째를 맞이한 이번 장터에는 ‘전북마을통합협동조합’, ‘전북마을기업협회’, ‘전북농어촌종합지원센터’, ‘전북어촌특화지원센터’, ‘전북사회적경제연대회의’, ‘전북사회적기업협의회’, ‘전북광역자활센터’, ‘전북정보화마을협의회’, ‘전북도지사인증상품협의회’ 등 133개 업체가 1,000여개의 마을상품, 농축수산특산물, 전통가공식품 등을 판매한다.

과일, 한우, 황금조기 등 명절 준비를 위한 농특산품과 전통가공식품뿐만 아니라 전북의 마을기업이 만든 송편, 참기름, 유과 등 마을 상품들도 판매된다.
 
특히, 소비자와 생산자가 직거래 방식으로 운영되어 품질 좋은 농산물을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현장 택배 비용 지원(일 300명), 전통놀이 게임 이벤트 진행 등 다양한 행사가 계획돼 있다.
 

더불어, 한가위장터에 참석하는 마을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제공한 제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는 뜻깊은 행사도 진행된다. 장터 개장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농업환경에도 불구하고 지역 농민들께서 정성껏 키운 농산물이 이번 한가위 큰장터를 통해 널리 알려지고, 더불어 많은 도민들께서 방문하여 품질 좋은 농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도는 농민과 함께 지속적으로 삼락농정을 실천하겠다”라고 말했다.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