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전력거래소, 제15회 서울국제전력시장 컨퍼런스 개최

(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04일 14시 08분

제15회 서울국제전력시장 컨퍼런스 홍보 포스터.(사진=전력거래소)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는 오는 6일, 서울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호텔에서 제15회 서울국제전력시장 컨퍼런스(The 15th Seoul 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Electricity Market)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서울국제전력시장 컨퍼런스(SICEM 2019)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학연 관계자, 전력그룹사 관계자 등을 초청해 “소비자 참여 확대와 재생에너지 증가를 위한 전력시장의 대응”을 주제로 전력시장에서의 소비자 참여 강화 동향, 에너지 전환에 따른 시장 및 계통운영 대응방안 등이 논의될 것이다.

조영탁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에너지전환 시대를 맞아 각국의 전력시장이 나아가야할 방향과 안정적인 계통운영 방안을 모색하고자 이번 컨퍼런스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이어 조 이사장은 “에너지 프로슈머 제도의 촉진, 수요자원시장의 확대 등으로 소비자 참여가 강화되고 재생에너지 비중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시장 및 계통운영의 대응방안을 논의하며 향후 전력산업의 로드맵을 그려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총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세션 1>에서는 “전력시장에서의 소비자 참여 강화 동향”을 주제로 발표 및 패널 토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일본 Softbank사의 나카노 아키히코(Nakano Akihiko) 부사장은 일본의 전력시장이 얼마나 자유화되어 있는지와 함께 부가가치 서비스로서 에너지 IOT산업에 관하여 소개된다.

또 가천대학교 전기공학과 소속의 손성용 교수는 한국의 에너지 프로슈머 제도의 현황과 한계에 대한 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에너지경제연구원 에너지정보국제협력본부의 이유수 본부장은 한국전력산업의 성장가능성과 한계를 주제로 관련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이어서 열리는 <세션 2>에서는 “에너지 전환에 따른 시장·계통운영 대응방안”을 주제로 국내외 연사 4명의 발표가 있게 된다.

일본 광역계통운영기관인 OCCTO의 기획처장 신지 타카오(Shinji Takao)는 일본의 용량시장(Capacity Market)과 수급조절시장(Balancing Market)에 대한 발표를 진행한다.

또 이어 도쿄전력(TEPCO) 계통운영부의 야시로 카즈시게(Yashiro Kazushige) 부장은 일본 보조서비스시장의 설계 및 그 운영경험에 대하여 공유할 예정이다.

홍익대학교 전자전기공학부의 전영환 교수는 재생에너지 증가 시 전력계통 안정화를 위한 RMS 개발계획을 다루고, 고려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의 장길수 교수는 미래 전력계통을 위한 신기술들에 관하여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는 전력거래소 홈페이지(http://www.kpx.or.kr)를 통해 무료 등록이 가능하며, 관련 세부문의는 전력거래소 전력산업연구원(061-330-8451~7)으로 하면 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