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청주지역 지반침하 대부분 하수도관 파손 원인

4년간 발생 174건 중 97% 차지
시, 지하안전관리계획 수립 계획

(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06일 09시 23분

충북대 싱크홀./아시아뉴스통신DB

충북 청주시에서 모충동, 가경동, 사직동 옛 서문대교 등 도심지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지반침하가 발생한 가운데 대부분이 하수도관 손상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시에 따르면 청주시가 지반침하 원인을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간 모두 174건의 지반침하가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하수도관 손상(96.5%) ‣상수도관 손상(2.3%) ‣공사 불량 등 기타(1.2%) 등 순이다.

청주시는 여러 부서에 중첩돼있는 지하시설물관리에 대한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관리계획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청주시는 관계부서 논의를 통해 ‣청주시 지하안전관리계획 수립 ‣지하시설물관리자의 안전관리 ‣지하안전위원회 구성.운영 ‣지하안전관리 전담인력 확충 ‣지하안전점검 및 가이드라인 제시 등을 중점과제로 선정했다.

지난해 1월 시행된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현재 국토교통부가 기본계획을 수립 중에 있는데 청주시는 이 기본계획 확정 시 충북도와 연계해 종합적인 청주시 지하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이번 계획이 현장중심으로 실효성 있게 추진돼 청주시 지하안전관리의 마중물 역할을 하게 할 것”이라며 “향후 체계적이고 선제적인 지하안전관리를 통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등 시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