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대전시, 대덕산단 노후 오·폐수관 일제정비

폐수 누수로 지하수 오염 및 싱크홀 사고 예방

(아시아뉴스통신= 정완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06일 10시 50분

대전시가 대덕산업단지 지하수 오염, 배수불량, 싱크홀 사고 예방 등을 위해 노후 하수관로를 일제정비 한다. 사진은 불량 하수관로2.45Km 위치도.(사진제공=대전시청)

[아시아뉴스통신=정완영 기자] 대전시는 대덕산업단지 지하수 오염, 배수불량, 싱크홀 사고 예방 등을 위해 노후 하수관로를 일제정비 한다고 6일 밝혔다.
 
대덕산업단지는 국토의 중심부에 위치한 총면적 311만㎡로 전자, 화학 등 대전경제를 이끌어가는 중부권 핵심 첨단산업단지지만, 1990년대 조성돼 하수관로가 노후된 상태다.
 
도로 아래를 지나가는 하수관로가 오래될 경우 하수관 틈이 벌어지거나 균열․천공이 생기면서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독성 폐수 누수로 지하수가 오염되고, 토사가 유실돼 땅이 꺼지는 도로함몰 사고가 발생하고, 관로가 막혀 배수불량으로 인근 공장에 침수피해가 발생한다.
 
대전시는 대덕산업단지 내 지하수 오염 및 싱크홀, 배수불량으로 인한 침수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2017년부터 하수관로 전체 37Km를 정밀 조사했다.
 
그 결과 이달 불량 하수관로로 밝혀진 2.45Km에 대해 실시설계를 마치고 2021년까지 36억 원을 들여 정비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이번 불량 하수관로 정비 외에 정밀조사 시 확인된 우수관에 오접된 오·폐수관로도 함께 정비해 악취해소와 수질오염 개선 등 환경개선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산업단지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산업단지는 특성상 일반지역 보다 독성이 강한 오폐수가 발생되는 지역으로 지하오염 예방을 위한 면밀한 시설 정비가 필요하고, 또한 싱크홀은 자칫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도로함몰 발생에 따른 땜질식 처방이 아닌 선제적인 정비가 중요하다”며 “공사 진행으로 인한 주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통처리계획을 수립하고 사전에 공사 일정을 고지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