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동정)제13호 태풍 ‘링링’ 북상, 송하진 전북지사 조기 귀국 후 대처상황 점검

-송하진 지사 귀국하자마자 9.7일 새벽 3시 태풍 대처상황 점검
-도 큰 피해 예상 서해안 현장 점검 및 24시간 태풍 상황대응체계 유지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06일 14시 43분

전북도, 태풍 대처상황 점검 실시.(사진제공=전북도청)

제13호 태풍 ‘링링’이 매우 강한 태풍으로 세력을 키우며 북상하고 있어 우리 도에도 피해발생이 예상되는 가운데, 송하진 도지사가 당초 러시아 일정을 조정해 당초보다 하루 일찍 귀국하는 등 태풍 사전대비와 상황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9월 6일 9시 기준 중형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590km 부근 해상에서 북방향으로 24km/h 속도로 이동 중이다.

특히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무려 초속 45m/s에 달해 이정도의 강풍이면 소형 선박이 뒤집히고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 있는 매우 강한 바람이다.

이에 송하진 도지사는 당초 7일(토) 저녁에 귀국예정이었던 러시아 일정을 조정해 6일(금) 24시에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며, 이후 새벽 3시쯤 전북도에 도착하는 대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방문해 태풍 ’링링‘의 대처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6일에는 김현수 농식품부장관이 김제 공덕에 있는 백공배수장을 찾아 태풍 대비 상황보고를 받고, 배수장 시설을 시찰하며 가동준비상황 등을 점검했다.

최용범 행정부지사 역시 이날 큰 피해가 예상되는 서해안지역 군산 비응항과 부안 격포항 현장을 직접 방문해 선박의 결박상태와 소형 선박의 인양조치 상황을 현장에서 점검하고 양식장 피해예방 조치, 해안가 주민통제 계획 등을 서해안지역의 태풍대처 상황 전반을 점검했다.

최용범 부지사는 이 자리에서 호우에 대비한 배수펌프 가동준비는 물론, 강풍 시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농작물시설 및 축사, 수산양식시설 등에도 꼼꼼한 안전조치를 지도했다.

전북도는 건설 중인 공사장 안전관리, 인명피해 우려지역 출입통제 등 인명피해 예방활동도 강화토록 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번 태풍은 우리 도내에도 피해를 입혔던 볼라벤(2012), 곤파스(2010)와 경로가 유사할 뿐만 아니라 더 근접하고 강할 것으로 예상돼 태풍 영향 시 하천․해안가 등 위험지역 출입과 외출은 자제하고, 산사태 우려지역 주민들은 안전한 곳으로 사전대피하는 등 재난방송 등을 관심있게 보고 국민행동요령에 따라 스스로 개인의 안전에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