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남양 풍화당' 골목길 벽화로 새 단장 '눈길'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달간 남양읍 주민자치위원회와 주민 합동 작품

(아시아뉴스통신= 한기만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06일 16시 52분

사진은 풍화당 골목에서 학생들이 벽화를 그리고 있는 모습.(사진제공=화성시청)

경기 화성시 남양읍 주민들이 지역의 역사가 담긴 골목길에 아름다운 벽화 그림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달간 남양읍 주민자치위원회와 주민, 학생 등 총 40여 명은 옛 남양도호부의 역사를 간직하고 관내에 유일하게 남은 문화재 '남양 풍화당' 진입로의 새 단장에 나섰다.

남양 풍화당은 조선 태조 때 연로해 관직에서 물러난 정 2품 이상의 70세 이상 문신들을 예우하기 위해 설치된 기구로 ‘기로소’라고도 한다.

자격이 엄격히 제한돼 조선시대에 약 7백여 명 정도가 들어갈 수 있었었으며, 화성시 남양이 본관인 ‘남양 홍씨’의 경우 문과 급제자가 많아 들어간 인원의 수도 많았다고 한다.

지역의 자긍심과 역사를 담은 풍화당을 알리고자 주민들은 뜨거운 한여름의 열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직접 진입로 청소부터 밑그림 작업, 칠 작업까지 총 7차례에 걸쳐 벽화를 완성했다.

완성된 벽화에는 참여한 주민들의 이름을 남겨 마을에 대한 애향심도 높였다.

이번영 주민자치위원장은 "도호부사 행차도를 담은 이번 벽화가 남양도호부 관광콘텐츠 개발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남양의 역사를 주민들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벽화그리기는 남양읍 주민자치위원회가 '2019 화성시 마을만들기 주민제안 공모사업'에 선정돼 시비 1000만 원을 지원받아 이뤄졌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