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영진전문대, 2020학년도 수시모집 1차 27일까지 원서접수

정보공시 취업률 79%! 해외취업 올해만 198명으로 3년 연속 전국 1위
수시1차 1916명 선발, 3회 복수지원 가능, 최초 합격자 50%까지 장학금

(아시아뉴스통신= 박종률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07일 18시 05분

영진전문대학교 본관 모습.(사진제공=영진전문대)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는 2020학년도 수시모집 1차 원서접수를 오는 27일까지 진행한다.

7일 영진전문대에 따르면 대학은 수시 1차에서 일반고교과 822명, 특성화고교과 371명, 면접 549명, 입도선매 28명, 잠재능력우수자 99명, 외국어우수자 17명, 유니테크 30명 등 7개 전형에 1916명을 선발한다.

전형방법은 교과 성적만을 100% 반영하는 '교과전형', 교과와 함께 면접을 활용하는 '면접전형', 교과반영 없이 서류와 심층면접으로 평가하는 '비교과전형'으로 구분된다.

◆ 교과전형, 교과성적 100% 반영

가장 많은 인원을 모집하는 일반고.특성화고 교과전형은 고교 3년간 내신관리를 충실히 한 수험생에게 유리하다.

이 전형은 교과성적을 100%로 반영한다.

교과 성적은 고교 전 학년 전 과목 성적을 1학년 30%, 2학년 30%, 3학년1학기 40%의 비율로 반영한다.

일반고 위탁직업(예술) 교육과정 이수자나 공업계 2+1이수자는 저학년 50%, 고학년 50%의 비율로 반영한다.
 
영진전문대 ICT반도체전자계열 학생들이 대학 반도체공정기술센터에서 실습에 참여한 모습.(사진제공=영진전문대)

◆ 면접전형, 계열․학과별 면접비중 차이

면접전형은 교과의 부족함을 면접으로 보완할 수험생에게 유리하다.

수능 최저도 반영하지 않는 이 전형은 면접을 하지만, 자소서를 받지 않아 수험생 부담이 적다.

계열.학과별로 교과와 면접을 반영하는 비중이 차이가 있다.

컴퓨터응용기계계열, ICT반도체전자계열, 글로벌호텔항공관광계열, 글로벌조리전공, 부사관계열, 드론항공전자과, 콘텐츠디자인과, 간호학과는 교과 40%에 면접 60%로 면접비중이 크다.

컴퓨터정보계열, 신재생에너지전기계열, 건축인테리어디자인계열, 경영회계서비스계열, 사회복지과,  유아교육과는 교과 80%와 면접 20%을 합산하는 방식이다.

교과 성적 반영은 '교과전형'과 동일하다.

영진전문대는 전형료 1회 납부로 최대 3회까지 복수 지원을 할 수 있어서 지원자들이 학과와 전공 선택에 좀 더 기회를 얻게 했다.

영진전문대는 2019년 대학알리미 정보공시에서 취업률 79%(2017년 졸업자)를 기록하며, 2000명 이상 졸업자를 배출한 대형 전문대학 가운데 전국 1위를 차지했다.
 
2019년 대한민국 스승상을 수상한 영진전문대학교 전상표 교수를 제자들이 축하하고 있다.(사진제공=영진전문대)

영진전문대는 국내외 985개 기업과 주문식교육 협약을 체결, LG디스플레이반 SK하이닉스반 삼성SDI반 등의 협약반을 운영하고 있다.

주문식교육의 진가는 대기업 취업에서 더욱 발휘됐다.

최근 5년간(2013~2017년)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계열사에 417명, LG계열사 524명, SK계열사 199명 등 국내 대기업에 총 2629명이 취업했다.

해외취업 성과는 독보적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2018년 167명으로 100명 선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는 198명을 기록하면서 해를 거듭할수록 일취월장한 성적을 올리고 있다.

특히 해외취업자 중 다수는 소프트뱅크, 라쿠텐, NTT, 에미레이츠항공 등 글로벌 대기업과 상장기업에 진출하면서 해외취업의 질적 수준 역시 전국 최고이자 3년 연속 전국 전문대학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대섭 입학지원처장(컴퓨터응용기계계열 교수)은 "내년도 입학생들의 등록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장학금 지급 범위를 확대하고 신설했다"면서 "특히 신설한 '영진프라이드장학금'은  최초 합격자 중 상위 50%까지 장학금 50만원을 일괄 지급한다"고 밝혔다.

또 기존의 '영진주문식교육장학금' 대상 인원도 200% 확대했고, 여기에 더해 신입생 중 장학금 대상자들에겐 '입학금장학금'으로 입학금을 100% 지원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